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금감원, 포스코건설 분식회계 의혹 감리 착수 여부 검토

전은정 기자 eunsjr@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12월 27일 오후 2시 36분
sd.jpg
[컨슈머타임스 전은정 기자] 금융감독원이 포스코건설의 회계부실 의혹에 대한 감리 착수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27일 금융당국과 관련업계에 따르면 금감원은 올해 국정감사에서 해외기업 투자과정에서 비자금 조성 의혹 등을 지적받은 포스코건설에 대해 감리 착수를 검토 중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국감에서 제기된 문제와 관련 포스코건설의 회계처리에 문제가 있는지 검토 중”이라며 “아직 감리 착수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추혜선 정의당 의원은 지난 10월 국정감사에서 “포스코건설과 포스코엔지니어링이 2011년 EPC에쿼티스와 산토스CMI에 대해 인수 자금과 유상증자, 자금 대여 등 총 2000억원을 쏟아 붓고 EPC와 산토스를 각각 0원, 60억원에 각각 원주인에 되팔았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윤석헌 금감원장은 “감리를 포함해 손상처리와 다른 회계 처리 부분에 배임이 있었는지까지 조사하겠다”고 답한 바 있다.

또 금감원은 포스코건설의 공시 자료 등을 분석해 회계 기준 위반 여부를 검토 중으로 브라질법인에 대한 손실 처리 등도 문제점이 있는지 살펴보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2015년도 회계 오류 발견을 사유로 2017년 3월 재무제표를 수정했다. 100% 연결 종속기업인 포스코건설 브라질 법인이 CSP일관제철소 시공 부문 프로젝트의 총계약원가 추정 오류로 순자산 934억원을 줄이고 손실 1088억원을 추가로 반영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