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 상대적 빈곤율 OECD 최고 수준

장건주 기자 gun@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12월 20일 오후 5시 3분
BBRcmNG.jpg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기자] 우리나라의 상대적 빈곤율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국 중 최고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한국은행·금융감독원이 20일 발표한 ‘2018년 가계금융·복지조사 결과’ 보고서를 보면 지난해 한국의 상대적 빈곤율은 17.4%로 OECD 35개 회원국 중 미국(17.8%)과 이스라엘(17.6%)에 이어 3번째로 높았다.

상대적 빈곤율은 균등화 처분가능소득이 중위 소득의 50% 이하에 속하는 인구를 전체 인구로 나눈 값이다. 작년에 중위 소득 50% 이하를 가르는 기준인 빈곤선은 1322만원이다. 작년에 전체 인구의 17.4%가 연간 1322만원 이하의 처분가능소득으로 생활한 셈이다.

절대 빈곤층의 소득 상황은 나아졌지만 상·하위 소득 격차는 벌어졌다. 상위 20% 계층과 하위 20% 계층의 소득 격차를 보여주는 지표인 균등화 처분가능소득의 5분위 배율은 2016년보다 높아진 7.00배였다. 5분위 배율이 높을수록 최고 소득층과 최저 소득층의 소득 불평등이 크다는 뜻이다.

지난해 소득 수준이 가장 낮은 1분위(하위 20%)의 균등화 처분가능소득은 923만원으로 전년보다 37만원(4.2%) 증가했고 소득이 많은 5분위(상위 20%)는 6460만원으로 280만원(4.5%) 늘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