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윤장현 전 광주시장 검찰 출석 “공천 바란 것 아니다”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12월 10일 오전 11시 28분

윤장현.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권양숙 여사를 사칭한 김모씨에게 공천을 대가로 거액을 건넨 혐의를 받는 윤장현 전 광주시장이 10일 검찰에 출석했다.

윤 전 시장은 이날 광주지검에 출석해 “지혜롭지 못한 판단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며 “시정을 책임졌던 사람으로서 자랑스러운 광주시민들에게 상처를 드려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에 입각해 거짓 없이 조사에 임할 것이고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으면 책임지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공천 대가를 바라고 돈을 건넨 의혹에 대해서도 부인했다.

검찰은 윤 전 시장이 당내 공천을 앞둔 시기에 김씨에게 4억5000만원을 빌려주고 채용 청탁을 들어주기 위해 노력한 점에서 대가성을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윤 전 시장이 김씨에게 속아 지난 10월까지 문자메시지와 통화를 주고받은 내용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할 계획이다. 김씨는 권 여사를 사칭하며 ‘시장님도 재선하셔야 될 텐데’라는 얘기 등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에게 보낸 돈 중 3억5000만원의 대출을 제외한 1억원의 출처도 밝혀낼 방침이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