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검찰, ‘채용비리’ 이광구 전 우리은행장에 징역 3년 구형

조규상 기자 joec0415@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12월 06일 오후 4시 58분
▲ 이광구 전 우리은행장
▲ 이광구 전 우리은행장
[컨슈머타임스 조규상 기자] 검찰이 채용비리 혐의로 기소된 이광구 우리은행 전 행장에게 징역 3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6일 서울북부지법 형사9단독 이재희 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은행의 이익을 위한 일이었다는 (이 전 행장 측) 주장은 궤변”이라며 이 같은 형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검찰은 “채용 비리 문제로 우리은행의 신뢰도와 주가만 떨어졌다”며 “회사에 거액의 손해를 끼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자신의 영향력을 강화하고 출세하려는 은행장의 사익을 위한 행동이었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이 전 행장은 2015∼2017년 신입사원 채용과정에서 총 37명을 부정 합격하도록 영향력을 행사해 우리은행의 인사 업무를 방해한 혐의(업무방해)를 받는다. 이 전 행장 등은 외부 청탁자와 은행 내 친인척의 명부를 관리하면서 공개채용 서류전형 혹은 1차 면접에서 불합격권에 있는 청탁 대상자들을 합격 처리했다. 또 은행장과 금융감독원, 국가정보원 등에서 청탁한 경우에는 가급적 서류전형에서 합격시켰다.

우리은행은 점수조작이나 답안유출 등 없이 합격자 서열을 조작하는 식으로 청탁 대상자들을 부정채용 했다. 이런 식으로 부정합격한 인원은 지난 2015년 10명, 2016년 19명, 2017년 8명 등 총 37명에 달했다. 그 대신 기존에 합격권에 있는 지원자는 불합격했다. 우리은행은 채용 직후 청탁명부와 함께 평가기록을 파기한 것으로 드러났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