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대차 “광주형 일자리 협상 수정안, 수용 어렵다”

최동훈 기자 cdhz@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12월 06일 오전 9시 33분
PHOTO_2018120691943.jpg
[컨슈머타임스 최동훈 기자] 현대자동차가 광주시의 광주형 일자리 협상 수정안을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현대차는 5일 입장 자료를 통해 “광주시가 오늘 노사민정 협의회를 거쳐 제안한 내용은 투자 타당성 측면에서 받아들이기 어려운 안”이라고 밝혔다.

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는 이날 현대차와 재협상하기 위해 노동계 요구를 반영한 광주형 일자리 수정 협상안을 마련했다.

협상안 내용 중에는 ‘임금·단체협약 유예’ 관련 조항이 담겼다. 이 조항에는 당초 5년간 또는 자동차 35만대 생산 목표 달성 시까지 임단협을 유예한다는 내용이 있었지만 노동계 반발로 두 차례 수정을 거쳐 결국 배제됐다. 노동계에서는 유예 기간을 이 같이 한정시키는 경우 ‘노동법과 근로자 참여 및 협력증진에 관한 법률’에 위배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현대차는 광주 공장의 생산 안정가 이뤄지기도 전에 임단협이 진행돼 근로조건이 변경될 경우 비용 상승을 유발하고 공장도 원활히 운영되지 못할 것으로 예측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광주시가 (노동계로부터) 협상 전권을 위임받았다면서도 노사민정 협의회를 통해 기존 안을 변경시키는 등 혼선을 초래하고 있는 점은 유감”이라면서도 “광주시가 향후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해 투자 협의가 원만히 진행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