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재명, 혜경궁 김씨 수사 결과에 ‘지록위마’ 언급…무슨 의미?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11월 17일 오후 6시 1분

이재명.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가 17일 경찰의 ‘혜경궁 김씨’ 잠정 수사결과에 대해 사자성어 ‘지록위마’를 언급하며 비난했다.

경찰은 이날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소유자가 이재명 지사의 부인 김혜경씨일 가능성이 높다며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지난 8일 페이스북에 올린 ‘불행한 예측’이 현실이 되었다. 기소의견 송치는 이미 정해진 것이었다”며 “정황과 의심만으로도 (각종 의혹에 대해) 기소의견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트위터 글을 이유로 6명의 특별수사팀이 꾸려질 때 표적은 정해졌고 정치플레이와 망신주기로 쏘지 않은 화살은 이미 과녁에 꽂혔다”며 “수사가 아닌 ‘B급 정치’에 골몰하는 경찰에 절망한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지록위마, (즉) 사슴을 말이라고 잠시 속일 수 있어도 사슴은 그저 사슴일 뿐”이라고 언급하면서 “아무리 흔들어도 도정은 흔들리지 않을 것이다. 도정에 충실히 전념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8일 페이스북에 “(트위터 계정 관련해) 아마도 경찰은 이 사건도 기소의견 송치할 것이다. 진실보다 이재명 부부 망신주기가 그들에겐 더 중요하기 때문”이라고 언급했었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추가로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김혜경씨가 해당 계정의 소유주가 아니라는 증거를 제보해줄 것을 공개적으로 요청했다.

또 다른 글에서는 경찰이 자신의 아내를 해당 트위터 계정주로 단정한 근거 등을 조목조목 반박하며 “김혜경이라는 스모킹건? 허접하다”라고 비난했다.

김혜경씨 측 나승철 변호사도 “경찰의 수사결과는 전적으로 추론에 근거했을 뿐만 아니라 김혜경 여사에게 유리한 증거는 외면한 것으로서 전혀 납득하기 어렵다”고 반박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