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뉴욕증시 연준 금리인상 의지 확인에 혼조세…다우 0.04% 상승

전은정 기자 eunsjr@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11월 09일 오전 8시 24분
PYH2018110900660034000_P4.jpg
[컨슈머타임스 전은정 기자] 미국 뉴욕 증시는 8일 실적 부진이 점쳐지는 기술주와 의약품주에 매도가 선행하고 연방준비제도(연준)가 금리를 동결함에 따라 방향감이 엇갈리면서 혼조세로 마감했다.

8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0.92포인트(0.04%) 상승한 2만6191.2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7.06포인트(0.25%) 하락한 2806.8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9.87포인트(0.53%) 내린 7530.88에 장을 마감했다.

연준이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후 발표한 성명에서 단계적인 금리 인상을 계속할 방침을 분명히 했다. 연준은 성명에서 경제 상황이 강한 확장세라는 기존의 평가를 유지했다. 고용과 물가 등에 대한 판단도 지난 9월의 평가에서 달라진 부분이 없었고, 추가적 점진적인 금리 인상이 적절하다는 기존의 정책 방향도 그대로 유지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