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미국 중간선거, 민주당 하원 탈환-공화당 상원 수성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11월 07일 오후 9시 55분

트럼프.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미국의 11∙6 중간선거에서 야당인 민주당이 8년 만에 하원 다수당 지위를 탈환할 것이 확실시되고 있다.

상원에서는 집권여당인 공화당이 과반 의석을 방어함으로써 미국 의회 권력은 상원-공화, 하원-민주로 분점(分占)될 전망이다.

6일(현지시간) 밤 미국 언론사들이 일제히 발표한 예측조사 결과에 따르면 민주당은 435석 전체를 다시 선출하는 하원 선거에서 공화당을 누르고 다수당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NBC 방송은 민주당 230석, 공화당 205석으로 민주당의 하원 다수당 등극을 예상했다.

CNN 방송도 7일 오전 3시 기준 민주당이 218곳에서, 공화당이 198곳에서 각각 앞선 것으로 집계했다. 뉴욕타임스(NYT)도 민주당이 종전 의석에서 26석을 더한 215석을 확보해 192석의 공화당에 앞서는 것으로 봤다.

이로써 민주당은 2010년 중간선거 이후 8년 만에 하원을 장악할 것이 유력해졌다. 지난 2년간 일방적으로 독주한 트럼프 대통령을 견제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낸시 펠로시 민주당 하원 원내대표는 “내일은 미국의 새로운 날이 될 것”이라며 민주당의 하원 탈환이 트럼프 행정부에 대한 견제와 균형을 복원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하지만 선거운동 초반인 9월 초만 해도 판 전체를 뒤흔들 것으로 예상됐던 ‘블루 웨이브’(민주당 바람) 기대감에는 미치지 못한 것으로 풀이된다.

상원 선거의 주요 격전지를 상당수 내준 것도 하원 승리를 퇴색시킨 결과가 됐다.

반면 공화당은 상원에서 다수당 지위를 더욱 공고히 다지면서 트럼프 행정부를 뒷받침하는 역할을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상원 수성’에 총력전을 편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오늘밤 굉장한 성공을 거뒀다”며 승리를 자처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