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택시업계, 카풀 서비스 강력 반발…국토부, 지자체별 대책 마련 지시

송가영 기자 songgy0116@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10월 17일 오후 5시 22분
PCM20181017007938990_P4.jpg
[컨슈머타임스 송가영 기자] 택시업계와 카카오의 카풀 서비스 출시를 두고 강하게 반발하자 소관 부처인 국토교통부는 지자체별로 대책을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택시업계는 오는 18일 오후 2시 광화문광장에서 ‘택시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를 열고 강경대응하겠다고 예고했다.

이에 국토부 관계자는 17일 “택시 운행중단으로 시민들의 불편이 예상됨에 따라 수도권 등 전국 지자체 택시 담당자를 모아 각 지자체 상황에 맞는 교통대책을 수립하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국토부의 지침에 따라 지자체들도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경기도는 시내버스 운영시간을 탄력 조정해 운행하기로 했고 인천시는 출퇴근 시간대와 심야시간대 지하철·버스를 추가 운행하고 막차 시간을 연장하는 등 대책을 세웠다.

또한 대전시는 택시부제를 전면 해제하고 출퇴근 시내버스와 도시철도 배차간격 조정·증차 등을 계획하고 있다.

국토부는 카카오 카풀 서비스에 대해 불법 영업 행태 여부를 면밀히 감독하겠다는 방침이다. 현행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에 따르면 출퇴근 시간대에 승용차를 함께 타는 카풀은 합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출퇴근 목적이 아니라 영업 목적으로 카풀을 이용하는 것은 차량 운행 경로 등 데이터를 통해 확인하는 등 걸러내는 방법이 있을 것”이라며 “카카오측도 불법 영업을 막기 위한 대책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