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철영 현대해상 부회장 “4차 산업시대 보험업계 변화 주도할 것”

장건주 기자 gun@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10월 17일 오후 2시 23분
사진1(63주년 창립기념식).jpg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기자] 이철영 현대해상 부회장은 17일 “4차 산업혁명 등 새로운 산업 환경에 대비해 보험업계의 변화를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광화문 본사에서 열린 현대해상 창립 63주년 기념식에서 “보험영역 이외 신규 시장에 대한 끊임없는 도전과 신성장동력 발굴 노력으로 새로운 산업 환경에 대비할 것”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현대해상은 지난 1955년 창립 이래 손해보험 전 영역에서 고른 성장을 보이며 국내 손해보험업계를 선도하는 보험사로 굳건히 자리해 왔다”며 임직원들의 수고를 격려했다.

이어 “하반기 경제성장률 둔화와 보험업계 치열한 경쟁 상황이 예상되는 만큼, 수익성 재점검과 영업경쟁력 제고에 힘써달라”며 “2021년 시행되는 IFRS17 도입에 대비해 새로운 제도에 연착륙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이 부회장은 “견실한 경영성과뿐만 아니라 사회적으로 널리 존경 받는 기업만이 지속 가능한 성장을 할 수 있다”며 “직원과 회사가 함께 성장하는 화합과 상생의 문화를 지속하고,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해 나가자”고 주문했다.

현대해상은 1955년 동방해상보험이라는 사명으로 국내 최초 해상보험 전업회사로 출범해 1985년 10월 사명을 현대해상화재보험으로 바꿨다. 2009년 자산 10조원 시대를 연 이후 올해에는 총자산 40조원 및 운용자산 33조원을 돌파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