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프로야구 WC 1차전, 넥센 브리검·기아 양현종 출격

송가영 기자 songgy0116@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10월 16일 오전 8시 38분
PYH2018101513530001300_P4.jpg
[컨슈머타임스 송가영 기자] 제이크 브리검(넥센 히어로즈)과 양현종(기아 타이거즈)이 16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리는 2018 KBO 와일드카드 결정전 1차전에서 선발로 나선다.

장정석 넥센 감독과 김기태 기아 감독은 지난 15일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두 선수를 각각 선발투수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제이크 브리검은 31경기 선발 등판해 11승7패 평균자책점 3.84를 기록했고 양현종은 29경기 등판해 13승11패 평균자책점 4.15를 기록했다.

장 감독은 “최근 마지막 페이스가 가장 좋았고 마지막에 팀 에이스로 좋은 기량을 보여줘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김 감독은 “부상 때문에 고민했지만 트레이닝 파트에 확인해본 결과 게임을 할 수 있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말했다.

양현종은 지난 4일 옆구리 근육을 다쳐 1군에서 말소됐지만 빠른 회복세를 보여 가까스로 와일드카드전에 합류할 수 있었다.

정규시즌 4위를 기록한 넥센은 와일드카드 결정전 2경기 중 최소 무승부만 거둬도 중플레이오프에 진출할 수 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