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구하라, ‘쌍방폭행’ 전 남친과 대질조사 받는다

김재훈 기자 press@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10월 15일 오후 5시 22분

cats.jpg
[컨슈머타임스 김재훈 기자] 걸그룹 카라 멤버 구하라가 전 남자친구 최종범 씨와 대질조사를 받게 됐다.

두 사람은 쌍방폭행 및 영상 유포협박 사건에 연루돼 경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

이주민 서울경찰청장은 15일 해당 사건과 관련해 “두 사람의 진술이 엇갈려서 대질 조사를 해야 한다”며 “변호사를 통해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조만간 두 사람을 같은 시간에 불러 대질조사를 벌일 방침이다.

한편 구하라는 지난달 27일 최 씨를 강요·협박·성범죄처벌법 등 혐의로 추가 고소했다.

이에 대해 최 씨 측은 “(구하라와의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하거나 강요·협박을 한 적 없다”며 “경찰 수사에서 충분히 소명될 것”이라고 항변하고 있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지난 2일 최 씨의 휴대전화와 이동식저장장치(USB) 등에 대한 디지털포렌식 복구를 완료했다.

경찰은 최 씨가 사적인 동영상을 유포하겠다며 구하라를 협박한 사실이 있는지 여부를 집중 살펴보고 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