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재인 대통령 “제주해군기지 전쟁 거점 아닌 평화 거점으로 만들 것”

박준응 기자 pje@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10월 11일 오후 3시 58분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제주민군복합형 관광미항 앞바다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 관함식에서 연설하고 있다.(사진=연합)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제주민군복합형 관광미항 앞바다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 관함식에서 연설하고 있다.(사진=연합)

[컨슈머타임스 박준응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제주도 서귀포 앞바다의 좌승함 일출봉함에서 열린 ‘2018 국제 관함식’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제주도에 해군기지가 건설되면서 제주도민들이 겪게 된 아픔을 깊이 위로한다”며 “강정마을 주민의 고통과 상처를 치유하는 데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이곳 해군기지를 전쟁 거점이 아닌 평화 거점으로 만들 것”이라며 “제주도의 평화정신이 군과 하나 될 때 제주 국제 관함식은 세계 해군의 화합과 우정을 나누는 축제를 넘어 인류평화와 번영의 기반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해군에게도 당부의 말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국제 관함식을 계기로 국민과 함께하는 해군이 되어주길 당부한다”며 “지역 주민과 해군이 상생하는 계기가 돼 새로운 관함식의 이정표로 남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반도는 정전상태로 남북은 이제 군사적 대결을 끝내기로 선언했고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한 여정을 시작했다”며 “평화로 가는 길은 결코 순탄하지 않겠지만 대한민국은 그 길을 끝끝내 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아울러 “평화와 번영이라는 목적지에 도달하기 위해 필요한 게 강한 국방력이며 그중에서도 해군력은 개방·통상 국가의 국력을 상징한다”며 “해양강국은 대한민국의 미래이며 나는 대한민국 해군이 한반도의 평화를 넘어 동북아시아와 세계 평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더욱 강하게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이 자리에 함께 한 세계의 해군 장병들은 세계의 바다를 안전한 바다로 만들고 있는 주인공이며 인류의 번영을 수호하는 용사들”이라며 “이 자리를 빌려 장병들의 노력과 헌신에 경의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