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크라운제과 C콘칲, 30년만에 누적매출 1조원 돌파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09월 19일 오후 3시 54분

콘칩.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크라운제과(대표 장완수)는 올해 서른 살을 맞은 ‘C콘칲’이 12억 봉지 판매고, 누적매출 1조원 고지를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국민 1인당 23봉지 이상을 먹은 셈이다. 과자 봉지를 일렬로 늘어놓으면 지구를 8바퀴 이상 돌 수 있는 양이다.

30년간 사용된 옥수수 원료만 8만4000t에 달하며 이는 우리나라의 1년치 옥수수 생산량(7만3000t)보다 많다.

지난 1988년 8월 출시된 C콘칲은 두껍고 딱딱했던 기존의 콘스낵과 달리 얇고 부드러운 식감을 앞세워 초반부터 큰 인기를 끌었다.

첫 해 매출만 50억원으로 집계됐다. 당시 물가 기준으로 월 매출 2억원이 히트제품이던 시절을 감안하면 5개월만에 5배를 훌쩍 뛰어넘은 대성공을 거둔 것이다.

‘죠리퐁’과 더불어 크라운제과를 제과업계 빅 4로 견인한 일등공신인 셈이다.

C콘칲은 1996년 ‘군옥수수맛’을 추가하며 연 매출 300억원대 브랜드로 또 한번 도약했다.

크라운제과 관계자는 “오는 2020년까지 C콘칲을 500억 브랜드로 키울 방침”이라며 “옥수수 특유의 구수함과 불에 구운 맛을 더욱 강화하고 해외수출도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