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임현정×전인권 ‘내가 지금껏’ 가요계 반향 “25년 인연, 음악으로 결실”

김종효 기자 phenomdark@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09월 19일 오후 2시 42분
임현정 전인권 사진.jpg
[컨슈머타임스 김종효 기자] 뮤지션 임현정과 전인권이 지난 12일 발표한 곡 '내가 지금껏'이 가요계에 잔잔한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임현정은 스테디셀러 음원이 다수 수록돼 있는 자신의 2집 앨범 '가위손' 리마스터 앨범을 발표하기 앞서 선공개 형태로 '내가 지금껏'을 새롭게 선보였다. 이 곡은 임현정과 전인권이 듀엣으로 의기투합해 화제를 모았다.

지난 4월 신곡 '사랑이 온다' 발매 이후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임현정은 더욱 깊어진 감성을 담아낸 '내가 지금껏'을 발매해 리스너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전인권과 듀엣으로 연일 화제를 모은 '내가 지금껏'을 통해 끈끈한 인연으로 눈길을 모은 두 가수의 진심어린 협업으로 재탄생 됐다. 25년간 돈독한 인연을 유지해온 두 선후배의 만남은 가요계 따뜻한 반향을 일으키며 오랜 인연에 대한 결실을 음악으로 맺었다.

또 임현정과 전인권은 음악뿐만 아니라 수익금에 대한 기부의사를 밝혀 훈훈함을 자아냈다. '내가 지금껏' 음원 수익금 전액을 서울대학병원 도서관 건립 기금으로 1년간 기부하기로 한 것. 임현정은 "전인권 선배와 함께 '내가 지금껏' 음원 수익금 전액을 1년간 서울대학병원 도서관 건립 기금으로 기부한다. 전인권 선배가 흔쾌히 동의했다"고 밝혔다. 
 
임현정은 지난 4월 신곡 '사랑이 온다'를 발매이후 약 5개월만에 '내가 지금껏'을 발매해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1999년 발표한 자신의 2집 앨범 수록곡 '내가 지금껏'을 리메이크했다.

이번 곡에서 전인권, 임현정 뿐만 아니라 재주소년 박경환, 31세 싱어송라이터 '빛이 모여드는 곳에'의 임현정이 코러스에 참여해 눈길을 모았다. 또, 민재현, 신석철, 임헌일, 이성렬, 나원주 등 국내 정상의 연주자들이 대거 참여해 밴드 사운드 곡으로 재탄생됐다. 
 
임현정은 데뷔 때부터 전곡을 작사 작곡 프로듀싱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여성 뮤지션으로 각인되고 있다. 특히 2, 3, 4, 5집은 당시로는 드물게 섬세한 오케스트라 편곡과 완성도 높은 연주로 대중과 평단의 높은 평가를 받았다. ‘사랑은 봄비처럼 이별은 겨울비처럼’, ‘첫사랑’ 등은 요즘도 꾸준한 라디오 리퀘스트를 받는 스테디셀러 히트곡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임현정은 10월 중순 리마스터 2집 앨범을 20년만에 다시 선보일 계획이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