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늘(19일) 무비 빅데이, ‘안시성’·‘명당’·‘협상’·‘더 넌’ 뭘볼까, 매력분석&관람포인트

김종효 기자 phenomdark@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09월 19일 오전 10시 7분
[컨슈머타임스 김종효 기자] 그야말로 ‘무비 빅데이’다. 대박 영화들이 약속이나 한듯 한 번에 개봉한다.

9월 19일 개봉하는 영화는 ‘안시성’, ‘명당’, ‘협상’, ‘더 넌’이다. 각기 다른 장르와 성격으로 관객들에 손짓하고 있다.

po (1).jpg
초반 승자는 ‘안시성’(제공/배급: NEW)이다. 언론 및 일반 시사회 이후 폭발적인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는 영화 ‘안시성’은 개봉일 전체 예매율 압도적 1위를 기록하며 경쟁작인 사극 ‘명당’과 범죄 드라마 ‘협상’을 제치고 추석 대세 영화 자리에 먼저 올라섰다. 

강렬한 재미, 스펙터클한 전투 액션, 가슴 벅찬 감동까지 골고루 갖춘 영화 ‘안시성’은 추석 연휴 기대작 중 조승우, 지성 주연의 ‘명당’, 손예진, 현빈 주연의 ‘협상’을 제치고 격차를 벌리며 전체 예매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조인성, 남주혁, 박성웅 등 주연 배우들 연기에 호평이 이어지고 있고, 온 가족이 부담없이 볼 수 있는 오락영화라는 점과 한국 영화 사상 유례없는 스케일과 스펙터클에 대한 입소문이 퍼지며 치열한 흥행 대격전지에서 예매율 승기를 꽂았다. 

‘안시성’은 시사회로 먼저 영화를 본 관객들과 개봉일인 19일 오전 영화를 본 관객들로부터 실시간 호평이 쏟아지며 올 추석 전세대가 즐길 ‘추석버스터’로 각광받고 있다.

‘안시성’은 잊혀져 있던 고구려를 주목한 제작진의 진정성과 대한민국 영화 사상 역대급 액션을 탄생 시키기 위한 도전 정신, 여름부터 겨울까지 오랜 기간 촬영과 후반작업에 매진한 배우, 스탭들의 땀방울이 한데 모여 탄생한 작품이다. 한국 영화에서 볼 수 없었던 다채로운 캐릭터와 액션 설계, ‘팀 안시성’으로 불리는 배우들의 완벽한 호흡에 전 세대 관객들이 지지를 보내고 있다.

영화 ‘안시성’은 가장 극적이고 위대한 승리로 전해지는 88일간의 안시성 전투를 그린 초대형 액션블록버스터다. 

그 뒤를 ‘명당’과 ‘협상’이 추격하고 있다.

02.jpg
‘명당’(제공/배급: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공동제공: 리틀빅픽처스)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 박재성(조승우 분)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명당을 차지하려는 이들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 영화다.

‘명당’은 ‘퍼펙트 게임’, ‘인사동 스캔들’을 통해 세심한 연출력을 인정 받은 박희곤 감독을 비롯해 ‘사도’, ‘관상’, ‘왕의 남자’ 등 대한민국 최고의 명품 제작진들이 합류해 만들어낸 웰메이드 사극이다.

믿고 보는 배우 조승우는 ‘명당’에서 천재 지관 박재상 역으로 분해 더욱 깊어진 연기 내공으로 관객들을 사로잡는다.

또 매 작품마다 인생 연기를 선보이는 배우 지성은 몰락한 왕 흥선 역으로 강렬한 아우라를 드러내며 진가를 발휘한다.

여기에 세도가 김좌근 역의 백윤식, 야망가 김병기 역의 김성균, 베일에 싸인 기생 초선 역의 문채원, 타고난 장사꾼 구용식 역의 유재명, 권력을 빼앗긴 왕 현종을 연기한 이원근이 각기 다른 존재감으로 폭발적 연기 시너지를 내며 스크린을 압도한다.

po (2).jpg
‘협상’(제공/배급: CJ엔터테인먼트) 역시 만만치 않은 저력을 보여준다. ‘협상’은 태국에서 사상 최악의 인질극이 발생하고, 제한시간 내 인질범 민태구(현빈 분)를 멈추기 위해 협상가 하채윤(손예진 분)이 일생일대 협상을 시작하는 범죄 오락 영화다.

한국 최초로 협상을 소재로 새로운 장르영화의 탄생을 알린 ‘협상’은 협상가와 인질범이 모니터를 사이에 두고 1대1로 대결하는 긴장감 넘치는 구도와 결말을 예측할 수 없는 압도적 서스펜스를 통해 관객들에 숨막히는 몰입감을 선사한다.

손예진이 냉철한 협상가 하채윤 역을 맡아 폭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이고, 현빈이 사상 최악의 인질범 민태구 역을 통해 생애 첫 악역에 도전, 엄청난 시너지를 일으켰다.

앞서 진행된 VIP 시사회에 참석한 배우 및 감독들은 ‘협상’의 쫄깃한 긴장감과 배우들의 열연, 탄탄한 연출력에 호평을 보냈다. ‘아수라’ 김성수 감독은 “최근에 이렇게 재밌게 본 영화는 처음이다”고 말했으며 ‘히말라야’ 이석훈 감독은 “흥미진진한 대본과 훌륭한 배우들이 탄탄한 연출과 만나 웰메이드 영화가 만들어졌다”고 호평했다.

또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안판석 감독은 “스토리를 풀어나가는 힘이 엄청나다”, ‘공조’ 김성훈 감독은 “올 추석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따뜻한 범죄물이 될 거라 확신한다”고 평했다. 배우 박신혜는 “보는 내내 숨을 쉴 수가 없었다. 빠른 전개와 스릴 넘치는 선배님의 연기를 보며 심장이 쫄깃했다”, 배우 정해인은 “영화가 끝날 때 까지 긴장감을 늦출 수 없었다”, 배우 엄지원은 “손예진의 색다른 연기 변신 최고였다. 올 추석 극장가를 점령할 것 같다” 등 응원을 보냈다.

mail_poster.jpg
한국영화 열풍에 도전장을 던진 ‘더 넌’(수입/배급: 워너브러더스 코리아㈜)은 1952년 젊은 수녀가 자살한 루마니아 한 수녀원을 조사하기 위해 바티칸에서 파견된 버크 신부와 아이린 수녀가 충격적인 악령의 실체와 만나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공포 영화다. ‘애나벨’과 ‘컨저링’보다 더 앞선 이야기로, ‘컨저링2’에서 나왔던 최악의 악령 발락의 기원을 다룬다. ‘죽을 만큼 무섭지만 죽진 않는다’는 홍보 문구를 통해 관객들이 영화를 보기 전부터 공포감을 느끼게 한다.

‘더 넌’은 시사를 통해 공개된 후 컨저링 유니버스 사상 가장 무서운 영화로 인정받고 있다. 2013년 추석 당시 개봉해 외화 공포영화 중 역대 최고 흥행 기록을 세운 ‘컨저링’에 이어 다시 한 번 추석 흥행 돌풍을 일으킬 것인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개봉을 앞두고 예매율 역시 상승세다.

‘더 넌’은 컨저링 유니버스 역대 최고 오프닝과 사상 최초로 개봉 첫 주 월드와이드 1억 달러를 돌파했다. 북미 54개 국가에서 1위를 차지했고, 45개국에서 컨저링 시리즈 최고 오프닝 기록을, 19개국에서 공포영화 첫 주말 신기록을 세웠다. 올해 워너 작품 중 26개국에서 첫 주말 최고 기록을 돌파하는 등 폭발적 흥행세를 과시했다. 

특히 ‘더 넌’은 ‘컨저링’ 시리즈 최고 오프닝 기록에 이어 개봉 10일 만에 2억2,867만 달러를 벌어들이며 제작비 2,200만 달러의 10배가 넘는 흥행 수익을 거두는 기염을 토했다. 미국에서만 누적 수익 8,507만 달러 수익을 기록해 ‘애나벨’을 넘고 컨저링 유니버스 작품들 중 북미 박스오피스 4위로 올라섰다.

‘더 넌’은 장르의 마술사 제임스 완이 제작을 맡고, 컨저링 유니버스와 영화 ‘그것’ 시나리오를 담당한 게리 다우버만이 제임스 완과 함께 각본을 완성했다. 다양한 공포영화를 만들어 온 코린 하디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라이트 아웃’에 이어 또 한 번 공포 장르에서 재능을 발휘할 신예 감독의 등장을 알린다.

‘컨저링’ 주역이었던 베라 파미가의 동생 타이사 파미가가 주연을 맡아 언니에 이어 공포 명연기를 선보인다. 이번 ‘더 넌’의 이야기는 ‘컨저링’ 1편과 연결되기에 두 자매가 이번 영화에서 함께 출연하게 됐다.


영화 팬들에겐 골라보는 재미를 선사하는 다양한 장르와 색다른 주제, 명품 배우들의 열연이 빛나는 ‘안시성’, ‘명당’, ‘협상’, ‘더 넌’은 9월 19일 일제히 개봉해 관객들을 만나고 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