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애플, 아이폰XR로 삼성·LG 중저가폰 고급화 전략 견제?

80만원대 판매가로 가성비 중시 트렌드 겨냥…아이폰 7∙8 가격대도 낮춰

박준응 기자 pje@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09월 14일 오전 8시 31분

▲ 아이폰XR(사진 = 애플 홈페이지)
▲ 아이폰XR(사진 = 애플 홈페이지)

[컨슈머타임스 박준응 기자] 애플이 고가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만 집중하던 기존 출시전략에서 선회했다. 여전히 1000달러(약 115만원)를 훨씬 상회하는 ‘고가정책’을 유지하면서도 80만원대 제품도 함께 출시하며 ‘가성비(가격 대 성능비)’도 고려한 전략을 취하고 있다. 

애플은 12일(현지시간) 미국 애플사옥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아이폰 언팩(Unpack) 이벤트를 갖고 아이폰 XS·XS맥스·XR를 공개했다. 

프리미엄 라인인 아이폰 XS는 5.8인치 OLED 디스플레이, 아이폰 XS맥스는 6.5인치 OLED 디스플레이를 채택했다. 아이폰 XS는 갤럭시 S9 시리즈, 아이폰 XS맥스는 갤럭시 노트9에 각각 대응하는 모델이다.

주목할 만한 모델은 아이폰 XR이다. 이 제품은 함께 공개된 두 모델과 달리 6.1인치 LCD 디스플레이를 장착한 모델로 판매가격이 아이폰 XS·XS맥스 대비 약 30만~40만원 낮게 책정됐다. 

아이폰 XS는 약 113만원(999달러), 아이폰 XS맥스는 약 124만원(1099달러)으로 모두 판매가격이 100만원대 이상으로 책정된 반면, 아이폰 XR은 약 85만원(749달러)으로 가격대가 확 낮아진다.

향후 국내 판매 시에는 환율 등 영향과 저장용량(스토리지) 선택 여하에 따라 이보다는 높은 가격으로 판매될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소비자들의 심리적 저항감이 큰 100만원 선보다는 낮은 가격에 판매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애플은 신형 모델을 출시하면서 아이폰 X을 단종하고 아이폰 8과 아이폰 7의 가격도 내렸다. 애플 홈페이지 기준 국내 판매가격은 아이폰 8은 82만원, 아이폰 7은 62만원으로 각각 하향 조정됐다. 

이 모델들은 시장에 나와 있는 타사 중저가 라인업과 경쟁하게 될 전망이다. 최근 출시된 스마트폰 모델 간 격차가 줄어든 영향으로 두 모델 모두 중저가 모델과 비교할 때 충분한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같은 애플의 가격공세는 국내시장에서 여전히 부진을 면치 못하는 LG전자에 직격탄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LG전자는 최근 중고가 시장에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플랫폼과 핵심기능을 이어받으면서도 가격대를 낮춘 가성비 높은 제품군을 잇달아 선보여왔다. 특히 올해 보급형 X시리즈와 G시리즈 사이에 50만~80만원대 모델을 촘촘히 배치해 고객 선택의 폭을 늘렸다. 

지난 8월에는 실속형 중가 스마트폰 Q8을 선보였고 주력 스마트폰 모델인 G7 씽큐(ThinQ) 또한 G7 원(One), G7 핏(Fit) 등으로 세분화해 하위 라인업을 보강했다. 

올해 IFA에서도 주력모델 G7 씽큐(ThinQ)나 차세대 전략 프리미엄 모델 V40 씽큐가 아닌 G7 원, G7 핏을 메인으로 내세우며 중저가 스마트폰 시장 공략에 집중했다. 

이 같은 행보에는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부진 속에서 가성비를 앞세워 ‘틈새시장’ 중가 스마트폰을 적극 공략하겠다는 의도가 담겼다. 같은 플랫폼을 공유하는 여러 제품군을 판매함으로써 원가를 절감하고 부품 비용을 아끼려는 시도이기도 하다.

하지만 애플이 아이폰 XR을 출시하고 기존 아이폰 모델 가격을 낮추면서 포지셔닝이 애매해졌다. 아이폰 XR은 G7과, 아이폰 과 아이폰 8은 Q시리즈 모델, G7 하위 모델과 가격대가 거의 유사하게 배치됐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가격대가 높았던 전작 아이폰 X로 인해 이탈했던 국내 애플 선호고객층 중 일부가 다시 아이폰 유저로 돌아설 가능성이 커졌다”며 “이는 올해 상대적으로 프리미엄 라인업보다 틈새시장 공략에 공을 들여온 LG전자에게 더 큰 악재”라고 말했다. 

삼성전자에게도 반가운 소식은 아니다. 삼성전자 또한 최근 가성비를 앞세운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에 맞서 프리미엄 라인업에 ‘올인’하는 기존 전략을 중저가폰 라인업을 고급화하는 방향으로 수정했기 때문이다. 

고동진 삼성전자 모바일부문 사장은 4일(현지시간) 미국 CNBC와의 인터뷰에서 “과거에는 주력 상품에 신기술과 차별점을 먼저 선보인 뒤 중저가폰에 이를 탑재했다”며 “앞으로는 중저가 모델에 먼저 신기술을 도입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삼성전자 입장에서는 ‘숙적’ 애플과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뿐 아니라 중저가 시장에서도 맞붙게 된 셈이다. 이미 글로벌 시장에서 중국 업체들의 중저가 공세에 시달리고 있는 상황에서 애플의 이 같은 전략변화가 달가울 리 없다.

시장조사기관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2분기 스마트폰 시장에서 7160만대를 판매하며 1위 자리를 지켰지만 전년 동기 대비 성장률은 11% 하락했다. 

반면 가성비를 앞세운 중국 제조사들은 성장률이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렸다. 2위 화웨이는 5420대를 판매하며 41% 성장했고, 4위 샤오미 또한 3300만대를 판매하며 43% 성장했다. 

특히 삼성전자는 그룹 차원에서 미래 주력시장으로 낙점한 인도시장에서도 올해 2분기 샤오미에 점유율 1위를 내주는 등 고전을 이어가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플래그십 스마트폰들의 가격대가 대체로 높게 형성되면서 젊은 층을 중심으로 신형 모델에 연연하지 않는 실속 있는 소비성향이 확산되는 분위기”라며 “갤럭시 노트9 출시 당시 가성비를 중시하는 고객층이 가격이 급락한 갤럭시 노트8으로 상당수 유입된 것도 같은 맥락”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스마트폰 제조사가 적극적으로 공략에 나선 인도, 동남아 등 신흥시장에서도 가성비를 중시하는 경향이 점점 뚜렷해고 있다”며 “최근 선보인 신작들이 예전과 달리 전작들과 큰 성능 차이를 보여주지 못하고 있는 것도 이런 경향성을 부추기고 있다”고 덧붙였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