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法,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거처 현장검증 나선다

송가영 기자 songgy0116@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09월 12일 오후 8시 50분
PYH2018082912570001300_P4.jpg
[컨슈머타임스 송가영 기자] 법원이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임시 거주 중인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거취를 결정하기 위해 현장 검증에 나선다.

1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가정법원 가사20단독 장은영 판사가 신 명예회장의 거주지와 관련해 심문기일을 진행하고 오는 10월15일 오후2시 롯데월드타워에 대해 현장 검증을 진행한다.

지난해 10월 가정법원은 신 명예회장의 거처를 옮길 것을 결정했지만 롯데호텔 공사가 마무리에 접어들며 다시한번 분쟁이 일어날 조짐이 보이자 법원이 현장점검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1990년대부터 신 명예회장이 거주지로 사용했던 소공동 롯데호텔 신관 개보수 공사가 지난해 7월 시작되자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과 롯데그룹이 설전을 벌였다.

이에 따라 신 명예회장의 한정후견을 담당하는 사단법인 ‘선’은 가정법원에 신 회장의 거처를 직권으로 결정해줄 것을 요청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