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공작’ 개봉 첫날 33만 관객동원, ‘신과함께’ 절반이하 좌석 핸디캡 이겨냈다

김종효 기자 phenomdark@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08월 09일 오전 9시 59분
still_05.jpg
[컨슈머타임스 김종효 기자] 한국영화 ‘공작’과 ‘신과함께-인과 연’이 쟁쟁한 외화들을 제치고 흥행 쌍끌이에 나섰다. 

1990년대 중반,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 실체를 파헤치던 안기부 스파이가 남북 고위층 사이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첩보극 ‘공작’(제공/배급: CJ엔터테인먼트)이 개봉 첫날 33만3,439명 관객을 동원했다.

실화를 바탕으로 한 흡입력 있는 스토리와 배우들의 열연으로 새로운 한국형 웰메이드 첩보영화 탄생을 알린 ‘공작’은 개봉 첫날인 8월 8일 영진위 통합전산망 집계에서 33만3,439명 관객을 동원, 누적 관객수 34만8,540명을 기록했다. 

이는 앞서 남북 소재를 흥미롭게 풀어내 흥행에 성공했던 ‘공조’(15만1,845명), ‘강철비’(23만6,952명), ‘베를린’(27만3,647명) 오프닝 스코어를 가뿐히 넘기는 숫자여서 앞으로의 흥행에도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무엇보다 ‘공작’은 신들린 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의 좌석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 핸디캡을 딛고 좌석 판매율 56.5%를 기록, 평일임에도 불구하고 이례적인 높은 좌석 판매율을 자랑했다. ‘신과함께-인과 연’ 8일 좌석판매율은 31.4%, ‘공작’ 8일 좌석 판매율은 56.5%다. 특히 ‘공작’은 8일 극장서 상영한 전체 영화 중 애니메이션을 제외하고 좌석 판매율 1위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다.(영진위 기준, ‘신과함께-인과 연’ 좌석수 126만1,309, ‘공작’ 좌석수 59만371)

이런 ‘공작’의 흥행에는 액션 없이도 시종일관 긴장감을 유지하게 하는 배우들의 뛰어난 열연과 윤종빈 감독 특유의 영상미, 그리고 주제 의식이 영화에 잘 그려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실제 지난 5월 칸 국제영화제서 첫 공개된 이후 해외 언론과 영화 관계자들의 극찬에 이어 국내 개봉 이후에는 국내 언론과 평단, 실관람객들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이를 입증이라도 하듯 CGV골든에그지수 92%, 롯데시네마 8.0점, 네이버 실관람객 평점 8.64점을 기록하고 있다. 

영화를 관람한 관객들은 “영화보는 내내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구강액션에서 오는 긴장감은 소름이 돋을 정도!! 공작은 꼭 봐야하는 영화이다!!!!”(네이버_gong****), “말그대로 첩보. 한국 첩보영화의 한 획을 긋다”(네이버_rldj****), “그 흔한 총질없이 품격있는 이제껏 볼 수 없었던 한국형 스파이물”(네이버_jung****) 등 실화를 바탕으로 한 흡입력 있는 스토리가 주는 묵직한 여운, 배우들의 열연으로 탄생한 서스펜스에 높은 만족도를 드러내고 있다. 

이처럼 세대를 아우르는 관객들의 전폭적인 지지에 힘입어 ‘공작’은 개봉 첫 주말을 비롯한 극성수기인 여름 극장가에 깊은 울림을 선사하며 한층 거센 흥행 질주를 펼칠 것으로 기대된다.

긴장감 넘치는 이야기 속 황정민, 이성민, 조진웅, 주지훈의 호연과 윤종빈 감독의 치밀한 연출로, 한시도 긴장을 놓을 수 없는 강렬한 드라마와 묵직한 울림을 선사하며 뜨거운 호평을 이어가고 있는 ‘공작’은 전국 극장가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