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공작’ 90년대 북한 완벽구현한 리얼리티 ‘김정일 별장 세트에 주목하라’

김종효 기자 phenomdark@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08월 08일 오전 10시 21분
still_01 (1).jpg
[컨슈머타임스 김종효 기자] 실화를 바탕으로 한 흡입력 있는 스토리와 배우들의 열연으로 새로운 한국형 웰메이드 첩보영화 탄생을 알린 ‘공작’이 한국 영화에서는 찾아볼 수 없었던 90년대 북한을 완벽하게 구현하기 위한 제작진들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1990년대 중반,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 실체를 파헤치던 안기부 스파이가 남북 고위층 사이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첩보극 ‘공작’(제공/배급: CJ엔터테인먼트) 윤종빈 감독과 제작진이 철저한 자료조사와 고증 과정을 통해 90년대 북한의 시대와 공간의 리얼리티를 고스란히 스크린으로 옮겨냈다. 

약 6개월간 전라도, 강원도, 충청도, 경상도, 경기도 등 전국 각지와 대만과 연변 로케이션 촬영을 통해 인물과 사건의 흐름에 맞춰 프로덕션 디자인을 완성해낸 ‘공작’ 제작진들. 

특히, 그간 한국 영화에서는 찾아보기 힘들었던 90년대 북한 모습을 완벽하게 구현해내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공작’의 결정적 공간인 ‘흑금성’(황정민)과 김정일이 대면하는 김정일 별장은 그동안 대중에는 알려지지 않은 은밀한 공간으로 관객들 눈길을 모은다. 

still_02 (1).jpg
김정일 별장 세트는 북한 건축양식 특징을 잘 살려 제작했다. 약 4개월에 걸쳐 김정일 일가의 모습을 담은 거대한 벽화를 제작, 광활하고 거대함은 물론, 한눈에 보기에도 화려한 공간을 창조해내 북한 최고위층의 압도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극 중에서는 중국에 위치하지만 북한이 운영하는 식당인 고려관은 북한에서 많이 사용하는 꽃 장식인 ‘김정일花’를 곳곳에 배치해 리얼리티를 살렸다. 

still_03.jpg
still_04.jpg
뿐만 아니라 당시 북한 현실을 신랄하게 보여주는 장마당의 경우 강원도의 일제시대 건축이 남아있는 장소에서 촬영을 진행했는데, 북한 집합 주택 같은 주거환경들과 프로파간다 게시물들이 잔뜩 그려져 있는 게시판의 느낌을 살렸다. 

이처럼 당시 시대의 분위기를 고스란히 녹여낸 ‘공작’의 프로덕션 디자인은 관객들에게 깊은 몰입감을 선사할 것이다. 

긴장감 넘치는 이야기 속 황정민, 이성민, 조진웅, 주지훈의 호연과 윤종빈 감독의 치밀한 연출로 시사를 통해 영화를 관람한 관객들에게 뜨거운 호평을 일으키고 있는 ‘공작’은 8월 8일 개봉, 전국 극장가에서 관객들을 만난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