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상] ‘공작’ 실화첩보극다운 리얼리티, 90년대 남북 이렇게까지 고증했을 줄이야

김종효 기자 phenomdark@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07월 24일 오전 10시 25분

[컨슈머타임스 김종효 기자] 2018년 제71회 칸 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된 윤종빈 감독 신작 ‘공작’이 1990년대 남과 북 모습을 생생하게 재현해낸 제작 리포트 영상을 공개했다. 

영화 ‘공작’(제공/배급: CJ엔터테인먼트)은 1990년대 중반,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의 실체를 파헤치던 안기부 스파이가 남북 고위층 사이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첩보극이다. 

‘공작’ 측은 제작 현장 모든 것이 담겨있는 제작기 영상을 공개했다. 

윤종빈 감독은 안기부에 관한 취재를 하던 중 1990년대에 실존했던 ‘흑금성’이라는 스파이를 알게 됐고, 한국에서 볼 수 없었던 스파이 이야기에 매료돼 ‘공작’을 시작하게 되었다. 

일반적인 액션 위주 첩보물과는 다른 방식으로 서사가 진행되기에, 배우들은 몸으로 하는 액션이 아닌, ‘구강액션’으로 ‘공작’만의 첩보전을 완성시켰다. 

황정민은 “셰익스피어 연극을 한 편 한 것 같은 느낌이 있다”며 엄청난 양의 밀도 있는 대사를 소화해야만 했던 과정을 밝혔다. 

1990년대 남과 북 시대상을 스크린에 재현해야만 했던 윤종빈 감독은 “평양이라든지, 구룡강 장마당이라든지 어떻게 사실적으로 표현할까에 대해 걱정이 많았다”며 리얼리티가 살아있는 공간을 만들기 위해 고민했던 프로덕션 과정을 밝혔다. 

실제 북한 보위부 출신 탈북자를 시작으로 각종 서적 등 철저한 감수를 받으며 90년대 모습을 채워나가기 시작했다. 가장 북한과 비슷한 장소를 찾기 위해, 대만 국가문화유산인 ‘중산루’를 어렵게 섭외했다. 박일현 미술 감독은 “문화재 건물이고 한계사항이 많았다. 큰 부분은 그대로 살리되, 포인트만 바꿔서 갔다”며 ‘공작’만의 분위기를 담아내기 위한 노력을 밝혔다. 

이성민은 “진짜 북한에 와 있는 듯한 느낌”이라며 리얼하게 구현해낸 북한의 모습에 대한 높은 만족감을 드러냈다. 

영화 의상을 책임진 채경화 의상 실장은 ‘흑금성’(황정민)의 트렌치코트로 숙련된 스파이의 느낌을, 첩보전을 지휘하는 ‘최학성’(조진웅)에게는 어깨에 딱딱한 패드를 더해 위엄 있는 모습을 강조했다. 

김현정 분장 실장은 강인한 ‘리명운’의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헤어를 올백으로 올려내는 등 캐릭터의 작은 디테일까지도 섬세하게 채워나갔다. 

적과 민족을 넘나들며 긴장감을 이끌어가는 ‘공작’ 속 배우들의 뜨거운 케미 역시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배가시킨다. 

북으로 간 스파이 ‘흑금성’ 역을 맡은 황정민은 군인의 투박함과 순박한 얼굴을 입체적으로 그려내며, 1인 2역과도 같은 변신을 예고한다. ‘리명운’ 역을 맡은 이성민은 적역의 연기로 카운터파트인 ‘흑금성’과 부딪히며 폭발적인 시너지를 발현한다. ‘최학성’ 역의 조진웅은 한 치의 여지가 없는 인물을 생동감 있게 담아내며 그만의 존재감을 엿보게 한다. 마지막으로 ‘정무택’ 역을 맡은 주지훈은 그가 가진 서늘함과 익살스러운 면을 오가며, 색다른 캐릭터를 탄생시켜 관객들 기대를 높이고 있다.

많은 스태프와 배우들의 협연으로 완성된 ‘공작’은 한국형 첩보영화의 탄생을 예고하며, 관객들에 새로운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범죄와의 전쟁:나쁜놈들 전성시대’, ‘군도:민란의 시대’ 윤종빈 감독과 장르를 넘나들며 다양한 변신을 보여주고 있는 황정민, 이성민, 조진웅, 주지훈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공작’은 오는 8월 8일 개봉해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