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시아나 여객기, 기체 결함…‘후쿠오카→인천’ 8시간 지연

최동훈 기자 cdhz@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07월 21일 오후 6시 1분
PHOTO_20180721175933.jpg

[컨슈머타임스 최동훈 기자] 일본 후쿠오카발 인천행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기체 결함으로 회항하면서 비행이 8시간 지연됐다.

21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28분께 후쿠오카공항을 이륙한 인천행 OZ131편(A350) 여객기에서 기체 결함이 발견돼 기장이 기수를 다시 일본으로 돌렸다. 이 여객기는 낮 12시 40분께 후쿠오카공항에 내려 정비를 받고 있다.

아시아나 관계자는 “해당 여객기는 이륙 후 항공기 앞쪽에 장착된 노즈 랜딩기어가 위로 올라오지 않는 결함이 발생해 후쿠오카로 회항했다”고 설명했다. 

아시아나는 대체 여객기(B777)를 후쿠오카로 보내 이날 오후 7시 30분께 다시 승객을 태우고 인천으로 출발할 계획이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