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정농단 주범’ 박근혜, 2심서 징역 30년·벌금 1185억 구형

윤재혁 기자 dkffk3318@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07월 20일 오전 11시 6분
2017071914513938075_1.jpg
[컨슈머타임스 윤재혁 기자]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징역 30년을 선고해달라고 항소심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20일 서울고법 형사4부 심리로 열린 박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건 항소심 결심 공판에서 징역 30년과 벌금 1185억원을 구형했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결심 공판에 출석하지 않았다.

앞서 1심 재판부는 대부분 혐의를 유죄로 판단했으나 다만 삼성의 재단 및 동계스포츠 영재센터 지원금 등 일부 혐의는 인정하지 않았다. 박 전 대통령에게는 1심에서 징역 24년과 벌금 180억원이 선고됐다.

박 전 대통령은 ‘비선실세’ 최순실씨와 공모해 미르·K스포츠재단에 대기업들이 774억원을 강제 출연토록 하는 등 18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