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상]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목숨건 스턴트 현장 보니 ‘업그레이드된 사상 최대 미션’

김종효 기자 phenomdark@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07월 20일 오전 9시 58분

[컨슈머타임스 김종효 기자] 대한민국이 사랑하는 액션 블록버스터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이 완벽히 새로운 미션의 시작을 예고하는 업그레이드 미션 영상을 공개했다. 

영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수입/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은 최고 스파이 요원 에단 헌트(톰 크루즈)와 IMF팀이 행한 모든 선의의 선택이 최악의 결과로 돌아오면서 피할 수 없는 미션을 끝내야만 하는 액션 블록버스터다.

공개된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업그레이드 미션 영상을 통해 이번 시리즈의 주요 액션과 캐릭터들의 활약을 엿볼 수 있다. 

어느덧 6번째를 맞은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 대명사이자 지구상 최고의 액션 배우 톰 크루즈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이 그리는 이야기가 “확실히 새로운 미션”이라고 자신하며, 이번 영화로 시리즈에 처음 합류한 배우 헨리 카빌은 “최고의 미션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

이런 배우들의 자신감은 시리즈의 새로운 상징이 될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대규모 액션 시퀀스들에서 비롯했다. 

이번 업그레이드 미션 영상을 통해 목숨을 걸고 촬영에 매진한 톰 크루즈가 직접 운전한 도심 카체이싱, 실제 비행하는 헬기에 매달리는 장면, 스카이다이빙 시퀀스 비하인드를 엿볼 수 있다. 

톰 크루즈가 연기하는 모든 것을 끝낼 최고의 요원 에단 헌트의 라이벌이자 CIA 상급 요원 어거스트 워커를 맡은 헨리 카빌 역시 아찔한 높이의 절벽에서 로프에 매달린 모습으로 등장했다. 톰 크루즈와는 또 다른 느낌의 액션 연기를 선보일 헨리 카빌의 활약을 더욱 기대케 하는 대목이다.

에단 헌트의 새로운 여정과 더불어, 다양한 캐릭터들 활약 역시 업그레이드 포인트다.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 사상 최초로 2편 연속 연출을 맡은 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은 전편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2015)에서 압도적인 존재감을 보여준 요원 일사(레베카 퍼거슨)와 검거됐던 테러리스트 솔로몬 레인(숀 해리스)을 다시 등장시켰다. 

업그레이드 미션 영상에서 일사는 IMF팀 벤지(사이먼 페그)와 함께 에단을 도우면서도 그를 단호하게 막아서는 모습으로 전편보다 더욱 강력한 활약을 예고한다. 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은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은 관객들을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미션으로 데려갈 것”이라고 말하며 올 여름 펼쳐질 사상 최대 미션에 대한 기대를 한껏 높이고 있다.

시리즈 사상 최대 미션을 그린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은 7월 25일 대한민국에서 전 세계 최초 개봉한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