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공작’ 윤종빈vs.‘인랑’ 김지운vs.‘신과함께-인과 연’ 김용화, 파이오니어 감독들 돌아온다

김종효 기자 phenomdark@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07월 16일 오전 10시 22분
[컨슈머타임스 김종효 기자] 한국 영화의 새로운 도전이 시작된다.

윤종빈 감독, 김지운 감독, 김용화 감독 등 좋은 작품을 완성하기 위해서라면 새로운 시도와 도전을 망설이지 않는 ‘파이오니어’ 감독들의 귀환으로 올여름 극장가 흥행 열기가 달아오를 전망이다. 

늘 새로운 소재와 장르로 관객들을 설레게하고. 완성도 높은 작품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던 ‘믿고보는 감독들’의 영화들이 여름 성수기 극장가에 몰려올 예정이다. 

그 주인공은 윤종빈 감독의 ‘공작’(제공/배급: CJ엔터테인먼트)부터 김지운 감독의 ‘인랑’(제공: 유니온투자파트너스㈜, 워너브러더스 픽쳐스/배급: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김용화 감독의 ‘신과함께-인과 연’(제공: 롯데엔터테인먼트, ㈜덱스터스튜디오/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이다. 

자신만의 뚜렷한 개성과 스타일로, 새로우면서도 완성도와 재미는 놓치지 않는 작품을 만들기 위해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는 영화계 ‘파이오니어(Pioneer, 개척자)’라고 할 수 있는 감독들의 신작 개봉 소식에 많은 영화 팬들 관심이 쏠리고 있다. 

still_01 (10).jpg
8월 8일 개봉을 앞둔 윤종빈 감독 ‘공작’은 1990년대 중반,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의 실체를 파헤치던 안기부 스파이가 남북 고위층 사이의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첩보극이다. ‘용서받지 못한 자’부터 ‘비스티 보이즈’, ‘범죄와의 전쟁:나쁜놈들 전성시대’, ‘군도:민란의 시대’까지 가장 한국적인 현실을 영화적인 세계로 펼쳐내며 많은 관객들 공감을 이끌어냈던 윤종빈 감독이 이번에는 1990년대 중반, 북으로 잠입한 스파이 ‘흑금성 사건’에 시선을 돌렸다. 

언제나 현실을 그대로 스크린으로 옮겨놓은 것처럼 리얼한 한 시대의 보고서를 선보였던 윤종빈 감독은 이번 ‘공작’을 통해 기존 현란한 액션 위주 할리우드 첩보물과는 결이 다른 새로운 한국형 첩보영화를 선보일 예정이다. ‘공작’ 속 첩보원은 액션 히어로가 아닌, 치열한 심리전을 바탕으로 한다. 눈빛 하나, 숨소리 하나에서도 상대의 정체를 파악하고, 의심을 피해가기 위해 천의 얼굴을 가진 연기자처럼 상대를 쉼없이 교란시킨다. 

또 적국이면서도 같은 민족이라는 한반도의 특수성이 영화에 그대로 녹아 들어 누가 우리 편이고 누가 적인지 식별할 수 없게 만들며 끊임없는 심리전을 이어간다. 이렇듯 ‘공작’은 한국영화에서만 떠올릴 수 있는 새로운 스파이의 전형을 보여주는 최초의 한국형 첩보영화로 탄생할 것이다. 

still_02 (12).jpg
7월 25일 개봉 예정인 김지운 감독 ‘인랑’은 남북한이 통일준비 5개년 계획을 선포한 후 반통일 테러단체가 등장한 혼돈의 2029년, 경찰조직 ‘특기대’와 정보 기관인 ‘공안부’를 중심으로 한 절대 권력기관 간 숨막히는 대결 속, 늑대로 불리는 인간병기 ‘인랑’의 활약을 그린 영화다. 

김지운 감독은 코믹잔혹극 ‘조용한 가족’부터 ‘반칙왕’, ‘장화, 홍련’, ‘달콤한 인생’, ‘밀정’까지 단 한번도 장르의 반복없이 언제나 새로운 장르 영화의 재미 속으로 관객들을 안내해왔다. 

김지운 감독은 ‘인랑’에서 권력 기관들의 암투 사이, 음모와 배신이라는 느와르적 세계 안에서 목적을 위해 서로를 속이는 등장인물들을 통해 스파이 영화의 긴장감을 자아내며 복합 장르의 재미로 관객들에 또 한번의 영화적 신세계를 선사할 예정이다. 

still_03 (3).jpg
8월 1일 개봉을 앞두고 있는 ‘신과함께-인과 연’은 환생이 약속된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을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천 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을 만나 이승과 저승, 과거를 넘나들며 잃어버린 비밀의 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다. 

‘신과함께’ 시리즈를 연출한 김용화 감독은 ‘미녀는 괴로워’, ‘국가대표’, ‘미스터 고’를 통해 독보적인 CG 기술과 함께 대중의 공감을 이끌어내는 스토리로 자신만의 작품 세계를 펼쳐왔다. 

한국형 판타지 블록버스터의 새 장을 연 김용화 감독은 이승과 저승을 넘어 현재와 과거까지 오가는 장대한 이야기와 깊이 있는 메시지로 전편보다 더욱 깊이 있는 감동을 선사할 것이다.

실험적인 시도와 새로운 장르로 관객 마음을 훔칠 한국 영화들, ‘인랑’, ‘신과함께-인과 연’, ‘공작’은 각각 7월25일, 8월1일, 8월8일 개봉한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