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월드컵키드에서 격투기 챔피언된 MAX FC 윤덕재 “2차 방어 성공하고 세계로”

김종효 기자 phenomdark@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07월 10일 오후 4시 51분
윤덕재.jpg
[컨슈머타임스 김종효 기자] 오는 7월 14일 서울 화곡동 KBS아레나홀(구88체육관)에서 개최되는 MAX FC14 ’더피플스챔피언스’ 메인 이벤트는 챔피언 윤덕재(24, 의왕삼산)이 도전자 강윤성(20, 목포스타)을 상대로 벌이는 2차 방어전이다.

MAX FC 밴텀급(-55kg) 챔피언 윤덕재는 국내 동체급에서 적수가 없는 절대 강자다. 아시아 입식격투기 전문가들조차도 최고 레벨이라고 인정하는 스피드와 체력, 현란한 테크닉은 군계일학이다.

사실 윤덕재의 어린 시절 꿈은 축구선수였다. 2002년 월드컵 키드로 월드컵 태극전사들의 활약상을 보며 축구선수의 꿈을 키워왔다.

윤덕재는 “초등학교 3학년때인 2002년 월드컵이 개최됐다. 축구 선수의 꿈은 그 때부터 시작됐다. 태극전사들 경기를 보며 공원에서 친구들과 밤늦게까지 축구공을 차며 뛰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윤덕재_축구.jpg
2002년 월드컵의 열광적인 분위기는 윤덕재의 어린 마음 속에 깊이 각인됐다. 6학년이 되자 본격적으로 학교 축구부에 등록하며 정식으로 축구선수의 꿈을 키워갔다. 입단 1년만인 중학교 1학년에 이미 시합에 출전할 정도로 실력도 일취월장했다.

하지만 동계훈련을 마치고 무릎에 극심한 통증이 느껴졌다. 부모님과 함께 찾은 병원에서 청천병력과 같은 소식을 들었다. 무릎 성장판 바로 위에 종양이 발견됐다는 것이었다. 윤덕재는 “양성 종양이었지만 수술 이후 운동에 대한 꿈은 접어야 했다. 아버지께서도 ‘너는 너무 왜소하고 몸도 약하니 운동은 그만두고 공부를 하라’고 나를 설득하셨다”고 말했다.

너무 이른 나이에 꿈을 잃은 윤덕재에게 현실은 가혹했다. 한동안 방황을 했다. 결국 보다 못한 어머니가 윤덕재의 손을 이끌고 주변 격투기 체육관에 데려갔다. 그곳에서 윤덕재는 지금의 스승인 의왕삼산 체육관 서진욱 관장을 만나게 된다.

윤덕재는 “피씨방에 있다가 어머니 손에 이끌려 간 체육관에서 스승님께 무에타이 트렁크를 받았을 당시만 해도 아무 생각이 없었다. 트렁크를 받아 들고 다시 피씨방으로 직행했다”고 웃었다. 하지만 무에타이 운동을 시작하며 피가 끓기 시작했다. 당시만 해도 50kg도 안됐던 윤덕재는 상대를 찾기도 쉽지 않았다. 첫 시합, 5kg이나 더 나가는 선수와의 시합에서 승리하고 난 후, 그의 인생은 완전히 달라졌다.

윤덕재는 “다시 시작하는 느낌이었다. 이후 신인왕에 오르고, 무에타이 국가대표에 선발되며 내 꿈은 점점 커지고 있었다. 국제대회에서 세계의 강자들과 겨루고, 국내 챔피언까지 오르자 이제는 더 큰 무대가 보이기 시작했다. 그 시점에서 만난 것이 바로 MAX FC 밴텀급 챔피언전이었다”고 떠올렸다.

챔피언전 상대는 당시만 해도 국내 독보적 최강자 자리를 놓치지 않았던 김상재였다. 김상재는 윤덕재가 햇병아리 시절 첫 시합을 나섰던 경기에서 이미 메인 이벤트로 챔피언전을 치렀던 대선배다. 결과는 모두의 예상을 깨고 윤덕재의 3대2 판정승. 윤덕재는 특유의 스피드와 스텝을 앞세워 김상재의 강력한 공격을 회피하며 적재적소에 카운터를 꽂아 넣었다. 국내 시합에서 압도적인 기량을 선보이던 김상재의 눈 두덩이가 크게 부풀어 오를 만큼 격전이었다.

국내 최대규모 입식격투기 단체 MAX FC 챔피언에 오른 윤덕재는 이제 대회사 최초 챔피언 2차 방어전을 치른다. 상대는 20세의 ‘젊은 피’ 강윤성이다. 윤덕재가 그러했던 것처럼 강윤성 역시 강력한 챔피언을 상대로 ‘업셋’을 노리고 있다.  

윤덕재는 “MAX FC 챔피언 자격으로 세계 무대에서 강자들을 물리치고 해외 타이틀을 따오는 것이 1차 목표다. 2차 방어전은 세계로 가기 위한 발판이라고 생각한다”고 다짐했다.

MAX FC14 ’더피플스챔피언스’는 7월14일 서울 화곡동에 위치한 KBS아레나홀에서 오후 3시부터 시작된다. 티켓예매는 MAX FC 공식홈페이지와 칸스포츠 쇼핑몰을 통해서 가능하며, 경기 당일 오후 7시부터 IPTV IB SPORTS, NAVER SPORTS를 통해서 메인 시합이 생중계 된다.


○ MAX FC 14 IN 서울 대진표

▲컨텐더 리그
1경기. 여성 [계약-50kg] 정시온(순천암낫짐) VS 조은(청주내수무에타이) 
2경기. [-55kg] 이승화(일산정함) VS 이지선(청주내수무에타이)
3경기. [-65kg] 최재욱(남양주삼산) VS 권기섭(안양IB짐)
4경기. 여성 [-52kg] 윤현빈(대구더파이터클럽) VS 도지은(양양j짐) 
5경기. [-60kg] 이규동(인천연수삼산) VS 지승민(광주팀최고)
6경기. [-56kg] 강예진(마산팀스타) VS 이승아(대전제왕회관둔산)
7경기. [+95kg] 안석희(창원정의관) VS 딜로바르 (포항훈련원/타지키스탄)

▲맥스 리그 
1경기. [-75kg] 윤태휘 (인천정우관) VS 김준화 (안양삼산총관)
2경기. [-70kg] 고우용 (서울KMAX짐) VS 윤태균 (부산싸이코핏불스)
3경기. [-65kg] 조경재 (인천정우관) VS 진태근 (대구피어리스짐)
4경기.여성 [-52kg] 김소율 (평택엠파이터짐) VS yurika jinpo (나고야G.S.B/일본)
5경기. [-50kg] 플라이급 타이틀전 조아르투르 (우크라이나/군산엑스짐) VS LIU CHENG (CGT/중국)
6경기. [-85kg] 슈퍼미들급 초대타이틀전 황호명 (엑스짐) VS 장태원(마산팀스타)
7경기. [-55kg] 밴텀급 2차 방어전 윤덕재 (의왕삼산) VS 강윤성(목포스타)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