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브라질·아르헨티나·독일 4강 탈락 역대 처음…월드컵 새 국면

윤재혁 기자 dkffk3318@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07월 07일 오후 2시 27분
PRU20180707166601848_P2.jpg

[컨슈머타임스 윤재혁 기자] 강력한 우승후보 브라질이 8강에서 탈락하면서 2018 러시아 월드컵이 새로운 국면에 들어섰다.

7일(한국시간) 러시아의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브라질과 벨기에의 8강전에서 브라질은 전반 2실점을 역전하지 못하고 1-2로 패했다.

미국 CNN에 따르면 브라질, 아르헨티나, 독일 중 단 한 팀도 4강에 오르지 못한 것은 월드컵은 이번이 역대 처음이다.

이번 월드컵은 조별리그부터 이변의 연속이었다.

‘디펜딩 챔피언’ 독일은 1938년 이후 처음으로 조별리그에서 탈락했고 아르헨티나는 16강에서 프랑스에 3-4로 패했다. 여기에 역대 최다인 5회 우승의 브라질마저 4강 무대에서 내려오게 됐다.

독일과 마찬가지로 4번의 월드컵 우승 경험이 있는 이탈리아도 유럽 예선을 통과하지 못했다. 2번의 우승 경험이 있는 아르헨티나와 우루과이도 사라졌다.

현재까지 남은 팀 중에서 과거에 우승 경험이 있는 국가는 스웨덴과의 8강전을 앞둔 잉글랜드와 4강 진출을 확정된 프랑스뿐이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