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인 가구, 월평균 소득보다 지출액이 더 많았다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06월 23일 오후 7시 26분

278220_249684_1426.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고용 악화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4분기 1인 가구의 월평균 소득이 지출을 밑돈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기준 1인 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1년 전보다 1.5%(2만5000원) 늘어난 169만원이었다.

1인 가구 소득은 지난해 1~3분기 내내 줄어들다가 4분기에 증가세로 전환했지만 전체 가구의 소득 증가 폭(1.7%)에는 미치지 못했다.

한편 통계청이 새로운 기준으로 조사해 공표한 지난해 연간 기준 1인 가구 월평균 지출액은 177만원으로 소득보다 8만원 더 많았다.

가구원 수로 보면 지출이 소득보다 많은 적자가구는 1인 가구가 유일했다.

소득에서 지출을 뺀 가구 수지를 보면 3인 가구가 흑자 폭이 66만8000원으로 가장 컸고 4인 가구(39만9000원), 2인 가구(36만원) 순이었다.

1인 가구 소득이 지출에 미치지 못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통계 집계 방식 개편 이전인 2000∼2016년 통계에서도 1인 가구 소득이 지출을 밑돈 적은 없었다.

청년층과 장년층의 고용 사정 악화가 1인가구 소득 감소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