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주유소 휘발유값 9주 만에 하락…전국 평균 1609.1원

최동훈 기자 cdhz@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06월 23일 오후 6시 28분

264848_239044_2842.jpg
[컨슈머타임스 최동훈 기자] 8주 연속 상승세를 보이던 국내 휘발유 가격이 소폭 하락했다.

23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6월 셋째주 국내 주유소에서 판매된 보통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평균 1.0원 하락한 1609.1원을 기록했다.

8주간 이어진 상승곡선은 꺾였지만 지난 1월 첫째주 평균가(1544.9원)보다는 4.2% 높은 가격이다.

자동차용 경유도 전주보다 0.9원 내린 1410.1원을 기록하면서 4월 둘째주 이후 처음으로 하락했다.

반면 실내 등유는 0.6원 오른 939.8원으로 연중 최고치를 다시 썼다.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휘발유 가격은 평균 1.7원 하락한 1694.4원이었다. 경남은 1.0원 내린 1586.2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낮았다.

같은 기간 정유사의 휘발유 공급 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18.6원이나 하락한 1513.6원을 기록했다. 경유는 16.6원 내린 1320.6원이었으고, 등유는 17.1원 하락한 812.6원이었다.

석유공사는 “국제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들이 감산 정책을 완화하고 증산에 나설 가능성이 커지면서 하락하고 있다”며 “이에 따라 국내 제품 가격도 약보합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