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라돈 매트리스, 26일부터 당진서 타 지역으로 반출

주민대표∙대진침대∙국무조정실∙원안위 이행협약서 작성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06월 23일 오후 4시 52분

PYH2018061703140001300_P4.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충남 당진의 야적장에 쌓인 대진침대 매트리스가 26일부터 내달 15일까지 다른 지역으로 이송된다.

23일 당진시에 따르면 시와 주민대표, 대진침대, 국무조정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전날 오후 대진침대 본사에서 라돈 매트리스의 타지역 이송과 관련한 이행협약서를 공동으로 작성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매트리스를 이송 때까지 방사능을 측정하는 등 안전을 총괄책임 지기로 했다.

당진지역 주민들은 라돈 매트리스가 당진시 송악읍 동부항만 고철야적장으로 이송되기 시작한 지난 17일부터 야적장 앞에서 농성을 벌여 왔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