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미니 쿠퍼·지프 체로키 등 수입차 1351대 리콜

최동훈 기자 cdhz@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06월 21일 오후 5시 33분
▲ BMW 미니 쿠퍼.
▲ BMW 미니 쿠퍼.
[컨슈머타임스 최동훈 기자] BMW 미니 쿠퍼, FCA코리아 지프 체로키 등 수입차에서 결함이 발견됐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수입차 업체 4곳에서 판매한 자동차 25개 차종 1351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인 시정조치(리콜)가 이뤄진다고 21일 밝혔다.

BMW 미니 쿠퍼 등 10개 차종 571대는 전조등 제어 장치의 결함으로 시동을 걸면 전조등이 꺼지는 현상이 발견됐다. 이 경우 야간 주행 시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차량 차주는 오는 22일부터 BMW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받을 수 있다.

FCA코리아의 ‘지프 체로키’ 503대에는 연료공급호스 연결부품의 결함으로 연결부에서 연료가 누유돼 화재가 발생할 우려가 제기됐다.

해당차량 소유자는 이날부터 FCA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점검받고 교체할 수 있다.

한불모터스에서 판매한 ‘푸조 308 1.6 Blue-HDi’ 등 8개 차종 266대는 엔진 흡배기 밸브 개폐 장치(캠샤프트 풀리)의 재질 불량이 확인됐다. 캠샤프트 풀리가 파손될 경우 엔진 손상이나 시동 꺼짐 현상이 발생해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수 있다.

해당차량 차주는 22일부터 한불모터스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개선된 부품으로 교체받을 수 있다.

에프엠케이 기블리 등 6개 차종 11대는 전면 서브 프레임의 용접 결함이 파악됐다. 용접부가 파손될 경우 소음이 발생하고 조향이 어려워져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수 있다.

해당차량은 이날부터 에프엠케이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받을 수 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