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주열 “통화정책 완화정도 추가 조정 필요”…기준금리 인상 되나

조규상 기자 joec0415@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06월 19일 오후 3시 49분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컨슈머타임스 조규상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통화정책 완화정도의 추가조정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주열 총재는 19일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열린 기자단 오찬 간담회에서 “성장세가 잠재 성장률 수준을 이어가고 물가 상승률이 목표에 근접할 것으로 예상되면 통화정책 완화 정도 추가 조정 여부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다만 7월 금통위에서 바로 조정할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

이주열 총재는 “7월에 밝히겠지만 국내 경제 상황을 다시 한 번 짚어보고 정책방향을 판단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성장, 물가 경로가 지난 4월에 본 전망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으로 본다”면서도 “하반기, 4분기로 가면 물가 오름세는 지금보다 높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국내 경제 상황을 다시 한 번 짚어보고 앞으로의 통화정책 방향을 판단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는 현재 미국 금리 인상과 일부 신흥국 금융불안, 미·중 무역 갈등, 고용 부진 등으로 불확실성이 매우 높은 상황이라고 전망했다.

이 총재는 “최근 미 연준의 금리인상 속도가 빨라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면서 일부 신흥국에서는 통화 가치와 주가가 다시 큰 폭으로 떨어지는 등 금융불안이 좀처럼 진정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또한 그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 갈등이 다시 부각되면서 두 국가가 세계 교역과 성장은 물론이거니와 우리 경제에도 작지 않은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신흥국 금융불안이 진정하지 못하고 확산하면 리스크에 민감도가 커지면서 자본유출, 가격 변수 변동성이 수시로 높아질 수 있다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 총재는 자본유출 가능성에 대해 “우리 경제는 대외건전성이 상당히 양호한 것으로 평가할 수 있기 때문에 대규모의 자본유출이 일어날 가능성은 낮다”고 진단했다.

이어 그는 “무디스가 어제(18일) 우리나라 신용등급을 유지한 근거 중 하나로 거론한 것 역시 우리 경제의 대외충격에 대한 높은 복원력”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 총재는 최근 원/달러 환율 급등과 관련 “국제금융시장 변동성, 불안정성이 높은 상황이기 때문에 우리 금융·외환시장에 어떤 영향을 줄지 면밀히 지켜보고 있다”고 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