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방선거 투표 순조로운 진행…밤 10시30분께 당선인 윤곽

윤재혁 기자 dkffk3318@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06월 13일 오전 11시 22분
[컨슈머타임스 윤재혁 기자]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가 13일 오전 6시 전국 1만4134곳의 투표소에서 시작된 뒤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이날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사전투표율 등을 고려할 때 지방선거 최종 투표율이 60%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투표는 오후 6시까지 진행되며 이후 전국 254곳의 개표소에서 일제히 개표가 진행된다. 오후 6시30분 전후부터 개표가 시작되면 당선인 윤곽은 이르면 오후 10시30분께부터 나타날 전망이다.

지방선거와 동시에 진행되는 재보선은 밤 11시 30분께 당락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광역단체장 17명, 교육감 17명, 기초단체장 226명, 광역의원 824명, 기초의원 2927명, 교육의원(제주) 5명 등 모두 4016명을 뽑는다.

여기에 전국 12곳의 국회의원 재보선 지역 유권자들은 1표씩을 더 행사한다.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현재 491만8715명이 투표에 참여해 11.5%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5월 대선 당시 같은 시간 대 14.1%에 비해 다소 낮은 수치다.

지역별로는 제주가 15.4%로 최고를, 세종이 9%로 최저 투표율을 각각 기록하고 있다.

서울은 9.9%, 경기는 11.0%, 인천은 10.2%로 평균보다 낮았다. 부산은 11.1%, 울산 11.2%, 경남 12.9% 등을 기록했다.

국회의원 재보선 투표율의 경우 오전 10시 현재 11.3%를 보이고 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