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성증권, ‘한반도 CVIP의 시대로’ 리포트 발간

윤재혁 기자 dkffk3318@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06월 13일 오전 10시 8분

KakaoTalk_20180613_094919013.jpg
[컨슈머타임스 윤재혁 기자] 삼성증권(대표 구성훈)은 자사 북한투자전략팀의 첫 리포트가 북미회담이 있었던 지난 12일 발간됐다고 13일 밝혔다.

‘한반도 CVIP(Complete, Visible, Irreversible Prosperity·완전하고 가시적이며 되돌릴 수 없는 번영)의 시대로’라는 제목의 이번 리포트는 “한반도에 완전하고 가시적이며 되돌릴수 없는 번영의 시대가 도래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아울러 “그동안 독일의 통일과정을 참고해 활용했던 이른바 ‘통일비용’이 일시적 흡수통일을 전제로 하고 있어 그 규모가 과도한 부분이 있다”며 “북미회담의 후속조치로 점진적인 경제개발과 통합이 진행될 경우 이보다 적은 ‘통합비용’으로 경제통합이 가능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리포트는 북한 재건을 위한 재원으로 북한의 대일 청구권 이슈도 언급했다. 북한의 낙후된 인프라 수준을 각 분야별로 계량화해 다른 국가들과 비교한 데이터도 소개하고 있다.

유승민 북한투자전략팀장은 “이번 북미회담으로 북한이 돌아올 수 없는 변화의 다리에 들어선 것으로 평가한다”며 “체제의 안정을 유지하면서 경제개발을 추진하기 위해 특구와 개발구 중심으로 경제개발을 집중적 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삼성증권은 지난 7일 업계최초로 북한 관련 전담 리서치팀인 북한투자전략팀을 신설했다.

지난 8일에는 구성훈 대표가 직접 세계적인 투자가인 짐 로저스를 싱가포르에서 만나 북한 관련 리서치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하기도 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