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롯데제과, 자일리톨껌 용기 디자인 18년만에 변경

“18년간 매출 5700억…제2의 도약 꿈꾼다”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06월 12일 오후 3시 5분

롯데.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롯데제과(대표 민명기)는 지난 2001년 출시 이후 줄곧 유지해 온 ‘자일리톨껌’ 용기 디자인을 새롭게 바꿨다고 12일 밝혔다.

롯데제과는 2000년 5월 납작한 판껌 형태로 자일리톨껌을 선보였고, 같은 해 7월 알 형태의 코팅껌을 케이스 포장으로 선보였다.

이 코팅껌을 병 형태의 용기에 담아 선보인 것은 2001년 3월부터다. 롯데제과는 자일리톨껌을 용기에 담는 파격적인 시도로 매출을 크게 올리는데 성공했다.

용기형 제품은 사무실 책상은 무론 자동차까지 어떤 곳에서도 잘 어울렸기 때문이다. 졸음운전을 예방하는 제품으로 운전자들 사이 큰 인기를 끌었다.

2001년 3월부터 올해 3월까지 18년간 판매된 자일리톨껌 용기제품 매출은 약 5700억원이다. 이를 용기로 환산하면 약 2억4000만통에 달한다. 이를 나란히 늘어 놓을 경우 2만1000km로 경부고속도로를 약 26회 왕복할 수 있는 양이다.

18년만에 새롭게 바뀐 용기는 가운데 부분을 곡선으로 설계해 손에 쉽게 쥘 수 있게 했다. 그 동안 일부 소비자들이 요청한 그립감에 대한 의견도 반영했다. 자일리톨껌의 고유 색상인 녹색과 흰색, 로고타입, 마크는 정통성을 살리며 기존 디자인을 그대로 유지했다.

롯데제과는 “이번 용기 변경이 자일리톨껌 제 2도약의 기틀이 될 것으로 본다”며 “새로운 형태의 제품으로 소비자에게 더 큰 만족감을 부여하고 이를 통해 친숙하게 다가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