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4차 산업혁명시대의 소비자 행복

박명희 소비자와 함께 대표 admin@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06월 11일 오전 10시 29분
KakaoTalk_20180328_132100353.jpg
4차 산업혁명이 우리 생활을 변화시킨다는 논의는 꾸준히 예견되고 있다. 특히  그 어느 때보다 소비생활이 더 많이 변화될 것으로 보인다. 집안 구서구석에  쌓여있는  기존의  소비제품들이  소유에서 공유로  바뀔 것이라는 것은  미래를 논의하는 어떤 세미나에서도  이슈로 떠오르는 주제다.
 
소유에서 공유로 또 소유보다는 체험을 중요시 여기는 소비 트랜드는 이미 우리 생활에 자리 잡고 있는 현상이다. 가족들과 함께하는 기념 축하 이벤트가 과거와는 달리 주로 여행을 함께 가고 손자 손녀에게 장난감을 사주기보다는 키즈 카페에 데려가거나  놀이공원 가는 것을 더 좋아한다.  
 
개인이 소장하는 도서나 그림, 조각품들도 일정기간 렌트로 바뀌고 책이나 논문들은 모두 인터넷 안에서 콘텐츠를 공유하게 되어 있으니 소비자가 반드시 소장해야 하는 물건들이 앞으로 있기나 할지 궁금하다
 
과거와 현재에 중요하게 소유하고자 하는 것들을 우선적으로 생각해 보자. 무엇일까? 집, 자동차, 가전제품, 가구, 명품의류, 시계, 보석, 명품악기?  어떤 것도 답으로 보기 어렵다. 어느 미래학자는  빅데이터로 개인 소비자의 욕구측정이 명확해지면  생산과 소비의 경계가 모호해지므로 산업화 시대와 달리 인간의 욕구에 맞는 맞춤형 상품만이 생산되고 바로 소비되므로 재고 없는 사회, 효율적 사회가 되고  환경오염도 줄어든다고 한다.
 
기술발달이 생산비용을 획기적으로 낮춰 주고 소유보다는 공유를 통해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으니 무언가를 소유하기 위해 애써 노동을 할 필요도 없어질 것이라고 한다. 가상현실, 증강현실이 보편화되고 인간관계도 오프라인에서 온라인 네트워크로 연결되며 수요와 공급이 데이터로 확실하게 맞춰지는 사회에서는 더 이상  가진 소유물로 베블렌의 유한계급론을 설명할 수 없게 된다. 이제 단지 무언가를  많이 소유한 부자가 일반 대중 소비자의 부러움의 대상이 되는 시대는  지나갔다.  
 
브루디에가 사회적 구별 짓기 이론으로 제시하였던 물질적 조건뿐 아니라 가족의 문화유산이나 교육 등의 비물질적 존재조건에 의해 사회적으로 구조화된다는 사회계급이론도 미래 사회에는 적용되기 어려운 것 같다.
 
그보다는 캠벨이 지적한 것처럼 감정에서 즐거움을 찾고  온갖 종류의 경험도 가상현실이나 증강현실을 통해 소비자들은 즐거움의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경험은 개인이 자력으로 느낌과 강도를 스스로 결정할 수 있는 능력에 달려 있다. 행복의 느낌과 강도는 스스로 만족을 느낄 수 있어야 가능한 것이다. 따라서 미래의 소비자는  재화의 소유가 아닌, 또 남과 구별되는 무언가에서 얻는 즐거움이 아닌 소비자 스스로 즐거움의 감정과 즐거움의 정도를 결정할 수 있어야 소비의 만족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미래의 소비패턴은 결국 스스로  행복과 만족을 느낄 수 있는  소비자 능력을 가진 소비자가 즐거움까지 공유하는  소비사회가 될 것이라고  본다. 그런데  대한민국의 현실은 소비자의  가장 기본적인 권리인 안전의 욕구조차 충족되지 못해 내가 쓰고 있는 침대 매트리스를 걱정하고 ,아이가 먹는 햄버거의 안전을 걱정하고 매일 쓰는 제품의  안전성을 염려하고 있으니 행복과 만족을 느낄 수 있는 소비자 능력을 가졌더라도  불안한 사회가 되고 말았다.  
 
단계적으로 변화되는 소비문화와 소비사회의 문제를 그 때 그 때 해결하지 못하고 대충 넘어간 탓이라고나 할까?  급속하고 빠른 경제성장이 낳은 소비문화의 소화불량 때문으로 보기엔 근원적으로 소비자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대충 넘어간 정책 탓이 아닐까 생각해 본다.
     
4차 산업혁명시대의 규제 개혁, 일과 라이프의 밸런스니, 소소하고 확실한 행복이니 새로운 라이프타일을 추구하는 다양한 정책이 즐비하지만, 가장 기본적인 소비자의 안전조차 확보되지 못한 사회에서 어떻게 즐거움과 행복을 편안하게 느낄 수 있을까?
   
일단 기본에 충실하기 위해 무엇부터 해야 할지를 생각하고  지방자치에서 부터 소비자정책에 어느 정도의 인력과 재정을 투자하여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지를  살펴야 할 것이다. 성숙한 사회로 가는 길목에서 간과하면 안 될 필수적 정책들 가운데 이미 했어야 하는 정책이 빠진 부분은 없는지 다시 한번 확인해야 한다.  
 
경제성장과정에서 기본으로 함께 발전했어야 했던 소비자 정책이 왜 수십 년간 인력과 재정의 투자 없이 형식적으로만 진행 되었는지, 다른 국가의 정책과 비교할 때 무엇이 부족했는지도 살펴야 한다. 더 이상 그럭저럭 넘어가는 소비자 정책이 되어서는 소비자 행복세상을 만들기 어렵다. /박명희 소비자와 함께 대표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