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대모비스, 분할합병안 철회…“주주·시장과 소통 부족했다”

박준응 기자 pje@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05월 21일 오후 5시 11분

현대모비스.jpg

[컨슈머타임스 박준응 기자] 현대모비스가 21일 이사회를 열고 현재 체결돼 있는 분할합병계약을 일단 해제한 후 다시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앞서 지난 3월 28일 현대모비스 A/S부품사업부문과 모듈사업부문을 분할해 현대글로비스에 합병하는 분할합병 방안을 결의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이를 통해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 커넥티비티 등 미래기술을 선도하는 자동차 핵심부품 원천기술 회사로, 현대글로비스는 조립, 물류, A/S 등 완성차 공급체인(Supply Chain)과 미래 모빌리티 회사로 거듭나고자 했다”며 “글로벌 경영환경과 규제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동시에 전문성을 강화해 본연의 경쟁력을 높이고, 장기적으로 기업가치를 제고해 주주의 이익에 부합하는 최선의 방안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개편안 발표 이후 주주, 투자자, 시장에서는 다양한 비판적 견해와 고언을 전달했다”며 “또한 여러 주주 및 시장과의 소통도 많이 부족했음을 절감했다”고 했다. 

이에 현대모비스는 회사 내부의 신중한 검토 및 논의를 거쳐 현재 제안된 분할합병 방안을 보완·개선하기로 결정했다. 이를 위해 현재 체결돼 있는 분할합병계약을 일단 해제한 후 다시 추진하기로 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어떠한 구조개편 방안도 주주들과 시장의 충분한 신뢰와 지지를 확보하지 않고서는 효과적으로 추진되기 어렵다고 생각한다”며 “글로벌 사업경쟁력 및 투명한 지배구조를 갖추고 주주와 시장의 충분한 신뢰와 성원을 받을 수 있도록 거듭나기 위해 더욱 적극적이고 겸허한 자세로 주주 및 시장의 의견을 받아들이고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