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유위니아, 딤채·에어컨 앞세워 하반기 실적개선 ‘정조준’

박준응 기자 pje@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05월 17일 오후 1시 55분

대유그룹-대우위니아.jpg

[컨슈머타임스 박준응 기자] 대유위니아(대표 김재현)가 올해 1분기 실적부진을 딛고 매출 다각화를 통해 하반기 실적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17일 밝혔다. 

대유위니아는 앞서 지난 15일 올해 1분기 영업손실 224억9433만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적자폭이 확대됐다. 

같은 기간 매출액 또한 603억9085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4% 감소했다.

대유위니아 관계짜는 “가전시장이 건조기, 청소기 등 신규 제품군 중심으로 이동함에 따라 회사의 주력제품인 김치냉장고가 전년 동기 대비 점유율 상승에도 불구하고 매출이 감소했다”며 “세탁기·건조기 등 신제품 출시에 따른 일시비용의 발생으로 실적이 부진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대유위니아는 올해 하반기부터는 실적 개선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대유위니아 지난해 전체 매출의 67%를 차지한 김치냉장고 ‘딤채’는 판매 대부분이 4분기에 이뤄지며 이익을 실현하는 구조를 이어가고 있다. 이와 함께 딤채의 2017년 기준 시장점유율이 38%로 전년 대비 3% 상승해 올해도 매출 증대가 예측된다. 지난해 저렴한 야채 값으로 인해 김장 수요가 늘고 다양한 식재료 보관 기능을 강화한 점이 판매량 증가 요인으로 분석된다.

또한 1분기 ‘위니아 에어컨’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6.5% 성장했다. 

대유위니아 관계자는 “최근 에어컨 시장 트렌드인 ‘간접풍’에 맞춰 선보인 ‘둘레바람’ 기능이 소비자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지난 1월 출시된 ‘위니아 크린 세탁기’와 올해 상반기 예정인 건조기 제품 또한 실적 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유위니아는 지난해 7월 생산공장을 충남 아산시에서 광주광역시로 이전했다. 이에 따른 생산·원가 경쟁력 확보 및 물류비 절감 등 이전 효과 역시 하반기에 두드러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한 그룹 내 가전 계열사로 편입된 대우전자와 부품 통합구매, 유통망 공유에 따른 비용절감, 해외 유통망 활용으로 인한 매출증대 등 시너지 효과도 하반기 실적 개선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있다.

대유위니아 관계자는 “1분기 실적 분석 결과 매출 대부분이 4분기에 집중되는 김치냉장고 특성이 주요하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며 “판매량이 더욱 늘어난 딤채와 위니아 에어컨을 중심으로 신제품 출시, 대우전자와의 시너지 효과 등을 바탕으로 하반기에는 작년보다 개선된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