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작년 보험사기 제보 5000건 돌파…꾸준히 늘어

장건주 기자 gun@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05월 17일 오후 1시 21분
금감원.jpeg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기자]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보험사기신고센터로 5023건의 제보가 들어왔다고 17일 밝혔다. 보험사기 제보는 2016년보다 237건(5.0%) 증가했다.

손해보험협회·생명보험협회와 보험사들은 제보자 3917명에게 20억6667만원을 포상금으로 줬다. 지급 건수와 금액은 전년 대비 각각 148건(3.9%), 3억579만원(17.4%) 늘었다. 건당 포상금 역시 53만원으로 6만원 올랐다. 이는 협회 차원에서 지급한 포상금이 증가한 영향이라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보험사기 포상금은 손해보험이 89.7%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이 중 사고내용 조작·운전자 바꿔치기 등 허위사고 유형이 90%에 달했다. 살인·고의충돌 등 고의사고와 피해과장이 나머지 10%였다.

또 허위 입원·진단·장해 유형의 포상금이 2016년 1억3480만원에서 지난해 3억2427만원으로 크게 늘었다. 금감원은 이 중 상당 부분이 내부자 제보로 추정된다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제보를 당부했다.

제보는 금감원 전화(1332)나 인터넷 홈페이지의 ‘보험사기방지센터’에 접속하면 된다. 각 보험사 홈페이지나 콜센터를 통해서도 가능하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