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성바이오로직스, 오늘 감리위 개최···분식회계 여부 심의

전은정 기자 eunsjr@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05월 17일 오전 8시 53분
PHOTO_2018051785020.jpg
[컨슈머타임스 전은정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논란에 대한 금융위원회의 첫 감리위원회가 17일 열린다.

금융위는 이날 오후 2시 감리위원회를 열고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여부 및 고의성, 삼성 경영권 승계와의 연계성 등을 가려낼 예정이다.

감리위원회는 제재수위를 결정하는 증권선물위원회에 앞서 열리는 증선위의 자문기구이다. 특별감리한 금감원의 의견대로 문제가 되는지 여부를 금융당국과 민간 전문가들이 모여 따지는 자리다.

이날 감리위에서는 삼성바이오로직스와 금감원이 회계처리 적정성 및 고의성을 두고 해명하면 민·관 감리위원들이 이들의 주장을 듣고 타당성을 심의한다. 감리위는 재판처럼 양측이 공방을 벌이는 대심제로 운영될 것으로 보인다. 양측의 공방이 치열할 경우 이날 하루 만에 결정을 나지 않을 수 있다.

금감원은 사전조치통보 내용을 공개하면서 수세에 몰린 만큼 삼성바이오로직스 특별감리를 담당한 실무자진을 중심으로 분식회계 사실과 고의성을 주장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김태환 사장을 비롯한 임원진이 직접 출석해 방어할 예정이다.

이날 감리위는 재판처럼 양측이 공방을 벌이는 대심제로 운영될 것으로 보인다. 양측의 공방이 치열할 경우 이날 하루 만에 결정을 나지 않을 수 있다. 보통 감리위 첫날은 쟁점에 대한 양측의 주장을 듣는 데 그칠 가능성이 크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