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기아차, 청년창업가 지원 위한 ‘착한 소비’ 확산 나서

최동훈 기자 cdhz@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04월 16일 오후 4시 35분
PHOTO_20180416162017.jpg
[컨슈머타임스 최동훈 기자] 기아차가 청년 창업가를 지원하기 위한 ‘착한 소비문화’ 확산에 나선다.

기아자동차는 16일부터 카셰어링 업체 그린카에서 기아차 차량 이용 고객의 주행거리 당 일정금액을 기부하는 ‘청춘, 내:일을 그리다’ 캠페인을 진행한다.

내달 20일까지 한 달여간 진행되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모이는 기부금은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창업에 나서는 예비 청년 사업가 10팀에 지급된다.

올해 캠페인 대상 차량은 △모닝 △레이 △니로 △스포티지 △K5 △쏘울 EV △K3 등 7종이다. 고객은 개인 기부 현황과 전체 기부금액을 그린카 모바일 앱과 홈페이지 내 캠페인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아차는 이와 함께 청년 소셜 벤처 창업가 10개팀을 위한 초기 사업화 단계 지원책도 마련했다. 지원책에는 △사회적기업가 전문 멘토링 △실제 창업을 위한 법률, 회계, 인허가 관련 자문 △실습 중심 비즈니스 모델 수립 등이 포함됐다.

이밖에 오는 10월 각 팀이 디자인한 사업에 대한 모의펀딩대회를 개최하고 좋은 성과를 낸 팀에게 시상할 계획이다. 우수팀에게는 상금 2400만원과 정부 사업인 ‘사회적 기업가 육성사업’에 우선선발 추천하는 등 혜택이 제공될 예정이다.

앞서 작년에 시행됐던 캠페인을 통해서는 남대문 시장 내 청년 창업가 12개팀이 지원받았다. 

기아차 관계자는 “이번 캠페인은 고객과 함께 만들어가는 공익 캠페인으로 고객들에게 ‘착한 소비’의 기회를 제공한 것”이라며 “마련되는 기금으로 청년 소셜 벤처 창업가의 꿈을 응원하고 지원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