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현종 bhc 회장 “BBQ와 화해 의사…배달 유료 계획 없어”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04월 13일 오후 6시 46분

박현종.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박현종 bhc 회장이 지난해부터 이어진 BBQ와의 3000억원대 소송전에 대해 입을 열었다.

박 회장은 13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본업을 열심히 해야 하는데 소송전에 자꾸 휘말리는 모습이 좋지 않다”며 “기본적으로 화해할 생각이 200% 있다”고 밝혔다.

이어 “물류 소송으로 3000억원이 걸려있지만, 배임에 적용되지 않는 선에서 저희가 양보할 건 얼마든지 양보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당초 BBQ와 bhc는 한 가족이었지만 지난 2013년 bhc가 미국계 사모펀드에 인수되면서 각자도생의 길을 걸어왔다.

박 회장은 매각설과 관련해 “미국계 사모펀드가 bhc의 주주사로, 사모펀드는 보통 인수 5∼6년 후 (다른 곳에) 매각하는 것이 일반적인 구조이고 저희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와 올해 여러 기업에서 인수 제안이 왔지만 결국 실행되려면 여러 조건이 맞아야 한다”며 “구체적인 회사가 나타나면 말씀드릴 수 있겠지만 지금은 확정된 바가 없다”고 부연했다.

박 회장은 치킨 가격이나 배달비 추가 정책에 대해서도 “당분간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앞서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 1위인 교촌치킨이 배달비를 유료화하겠다고 선언하면서 줄인상 가능성이 거론됐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