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 저임금 노동자 비율 23.7%…OECD 국가 중 3위

윤재혁 기자 dkffk3318@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03월 18일 오전 9시 49분
[컨슈머타임스 윤재혁 기자] 한국 전체 노동자 중 저임금 노동자 비율이 23.7%로 나타나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세 번째로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 노동자의 직장당 평균 재직기간은 6년 미만으로 OECD에서 가장 짧은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OECD에 따르면 한국의 전체 노동자 중 중위임금의 3분의 2 미만을 버는 저임금 노동자 비율은 23.7%로 OECD 회원국 가운데 3위 수준이다. 현재 OECD 회원국 평균 저임금 노동자 비율은 16.63%다.

우리나라의 저임금 노동자 비율은 전체 비교 대상 26개 회원국 중 미국(25.02%), 아일랜드(24.00%)에 이어 3번째로 가장 높았다.

반면 벨기에(3.40%), 이탈리아(7.63%), 핀란드(7.77%), 덴마크(8.24%) 등의 저임금 노동자 비율이 가장 낮았다.

한국 노동자의 소득 불평등도도 OECD 3위 수준으로 컸다.

한국의 소득 10분위 배율은 4.79배로 미국(5.04배), 이스라엘(4.91배)에 이어 3위 수준이었다.

10분위 배율은 소득 최상위 10%의 소득을 최하위 10%의 소득으로 나눈 값으로, 값이 클수록 불평등하다는 의미다. OECD 평균은 3.41배였다.

한국 16∼54세 노동자의 직장당 평균 재직기간은 5.82년으로 OECD에서 가장 짧았다.

이 같은 재직기간은 OECD 평균 9.27년보다 현저히 낮은 수준이다. 

평균 재직기간이 1년 이하인 노동자도 30.9%에 달해 OECD 평균 17.6%보다 훨씬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