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전술의 핵’ 기성용 vs ‘4경기 연속골’ 손흥민, 누가 웃을까?

잉글랜드 FA컵 8강서 코리안 더비 성사

박준응 기자 pje@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03월 17일 오후 5시 1분

▲ 기성용
▲ 기성용

[컨슈머타임스 박준응 기자] 잉글랜드 FA컵 8강전에서 코리안 더비가 성사됐다.

스완지시티 소속 기성용과 토트넘 소속 손흥민은 17일 21시 15분(한국시간) 잉글랜드 리버티 스타디움서 열리는 2017~18 시즌 잉글랜드 FA컵 8강전에서 맞대결을 펼친다. 

이날 영국 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기성용은 3-4-3 포메이션에서 중앙 미드필더로, 손흥민은 4-2-3-1 포메이션에서 2선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기성용과 손흥민 모두 최근 쾌조의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다. 

기성용은 지난 1월 14일 부상 복귀 이후 13경기 선발 출장했고 그 기간 동안 소속팀 스완지는 7승 5무 1패로 강등권에서 벗어났다. 그 기간 동안 기성용은 2골 2도움을 기록하는 등 카를로스 카르바할 감독의 전술에 완전히 녹아든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물오른 기성용의 경기력에 최근 이탈리아 세리에 A 명문 AC 밀란을 비롯한 유수의 팀 또한 관심을 표명하고 있다. 기성용은 올 시즌 이후 자유계약 선수로 풀린다. 

손흥민도 최근 ‘골맛’을 제대로 보고 있다. 이달 열린 4경기에서 7골이나 기록했다. 이번 경기에서는 프로 데뷔 최초로 5경기 연속골에도 도전한다. ‘주포’ 해리 케인이 부상으로 빠진 토트넘의 공격진을 최선두에서 이끌고 있다. 

손흥민은 올 시즌 총 18골을 기록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EPL에서만 12골을 넣으며 득점 8위에 올라 있다. 같은 포지션으로 한정하면 에당 아자르(첼시), 알렉시스 산체스(맨유) 등 EPL 월드클래스 선수들보다도 더 높은 위치에 있다. 

▲ 손흥민
▲ 손흥민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