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종구 “금감원장 사퇴 갑작스런 일, 후임은 이제부터 생각”

조규상 기자 joecsketch@daum.net 기사 출고: 2018년 03월 14일 오전 11시 45분
PHOTO_20180314114434.jpg
[컨슈머타임스 조규상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4일 최홍식 금융감독원장의 사임으로 공석이 된 후임 금감원장에 대해 “금감원장의 사퇴는 갑자기 생긴 일이라 경황이 없었다. 이제부터 생각해 볼 것”이라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이에따라 유광열 수석부원장이 직무 대행체제가 길어질 전망이다. 후보 검증에만 3~4주 정도 걸리기 때문에 두달 정도의 공백이 예상된다.

한편 최 원장의 채용비리 의혹으로 불거진 채용비리 조사에 대해 “2013년 하나은행 채용비리 의혹에 중점을 두고 다른쪽으로의 확대 여부는 금감원이 검사하면서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다만 그는 “현재 자료 습득 가능성, 현실적인 조사능력을 감안하면 다른 은행까지 확대하는 것은 무리가 아닌가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채용비리 기준에 대해서는 “채용과정에서 이름을 단순히 전달했다는 관행도 그 자체로 분명 잘못된 것”이라며 “어느 정도까지가 특혜인지는 그 기준을 지금 제시하긴 힘들다”고 말했다.

또한 전날 자신이 밝힌 “하나은행 경영진이 알고있었다는 것은 문제의 본질이 아니다”라는 말의 해석을 두고 “사회적 관심사인 공정한 채용에 대한 문제가 제기됐으니 이를 규명한다는 것이 본질이고 감독당국도 이를 규명해야 제대로 일할 수 있다는 것을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