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하나금융 “김 회장, 조카·동생 특혜채용 관여한 적 없다”

조규상 기자 joecsketch@daum.net 기사 출고: 2018년 03월 14일 오전 11시 0분
하나.jpg
[컨슈머타임스 조규상 기자] 하나금융은 14일 전날 노조가 제기한 김정태 회장의 조카와 동생 특혜채용 의혹에 대해 “관여한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다.

하나금융 노조는 전날 김정태 회장이 2004년 4월 영남지역 계약직 직원 채용과정에서 김 회장 조카인 이모 씨도 채용됐고 2005년 5월에 정규직으로 전환됐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또한 동생도 행우회 자회사인 두레시닝에 근무중이라며 특혜 의혹을 주장했다.

하나금융은 김 회장의 조카 특혜채용에 대해 “2004년 필기시험과 면접 등 정상적인 공개 채용절차를 통해 전담텔러(계약직)로 입행했다”며 “당시 110명이 입사했으며 일정기간 계약직 근무 후 정규직 전환되는 조건으로 특별한 결격 사유가 없는 한 전원 정규직으로 전환됐다”고 해명했다.

또한 하나금융은 김 회장의 동생 특혜 의혹에 대해 “동생은 2005년 은행의 각종 서류를 배송하는 은행 행우회 자회사인 두레시닝의 배송원으로 정상적인 채용절차를 통해 계약직으로 입사해 현재도 계약직으로 근무중”이라고 설명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