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하나금융 회장 vs 금감원장...결말은?

2014년부터 이어진 끈질긴 악연

조규상 기자 joecsketch@daum.net 기사 출고: 2018년 03월 13일 오후 4시 7분
▲ 김정태 하나금융지주회장(왼쪽) 최흥식 금감원장(오른쪽)
▲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왼쪽)과 최흥식 금감원장

[컨슈머타임스 조규상 기자] 채용비리 의혹에 휘말렸던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지난 12일 사의를 표명하면서 그 배경에 하나금융지주가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금융계 안팎에서는 지배구조 문제와 채용비리 의혹을 놓고 하나금융과 최 원장이 대립을 이어오다 이번 최 원장의 채용비리 의혹으로 판세가 뒤집힌 것 아니냐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이에 지난 2014년부터 이어져 온 김정태 하나금융회장과 최흥식 금감원장의 질긴 악연이 재조명 받고 있다.

◆토사구팽(兎死狗烹)-하나금융지주 사장 자리에서 물러나는 최흥식

김정태 회장과 최흥식 원장은 처음부터 소원한 사이는 아니었다.

지난 2010년 김승유 전 하나금융 회장이 하나금융에 영입한 최 원장은 2012년 김정태 현 회장이 하나금융 회장으로 처음 올랐을 때만 하더라도 사장을 지냈다.

김 회장은 취임하면서 “최 원장은 그동안 하나금융의 대외 업무를 많이 도와줬고 외유내강형인 만큼 많은 도움을 받게 될 것 같다”며 최 원장의 국제 감각을 높이 평가하기도 했다.

그러나 2014년 김승유 전 회장이 정부 비자금 조성 관련 의혹에 휩싸여 고문 자리에서 물러나면서 김승유 회장 라인으로 불리던 최 원장도 자리에서 물러났다. 김 회장은 하나금융지주 사장 자리를 아예 없애버렸다.

이에 최 원장은 하나금융지주를 떠나면서 서운한 감정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절치부심(切齒腐心)-최흥식, 금감원장으로 돌아와 채용비리 조사

이후 서울시립교향악단 대표이사 등을 역임하며 금융권에서 한 발짝 물러서 있던 최 원장은 지난해 금융당국의 수장으로 복귀해 3연임을 앞둔 김 회장과 다시 만나게 됐다.

최 원장은 취임 후 금융지주사의 셀프연임 등 지배구조를 문제 삼으면서 불씨를 지폈다.

금감원은 지난해 12월 14일 하나금융에 현직 회장의 회장후보추천위원회 참여를 배제하고 CEO 후보군의 선정기준 구체화를 권고했다. 이어 올해 1월 14일 KEB하나은행의 불법대출 의혹 조사 등을 빌미로 하나금융의 회장 선임 절차를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이런 금감원의 압박에도 불구하고 하나금융은 1월 22일 하나금융의 회장후보추천위원회에서 김 회장의 3연임을 확정했다. 이를 두고 최 원장은 2월20일 기자간담회에서 “하나금융지주가 금융당국의 권위를 무시한다”며 불쾌한 기색을 드러냈다.

이후 은행권 채용비리 의혹이 불거지면서 양측의 갈등은 활활 타올랐다.

금감원이 은행권을 대상으로 조사를 벌여 KEB하나은행 등 은행 5곳의 채용비리 의혹을 적발하고 2월 1일 검찰수사를 의뢰했다. 특히 가장 많은 22건의 채용비리 의혹이 제기된 하나은행은 검찰이 2차례에 걸쳐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관련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가당착(自家撞着)-채용비리 덫에 자신이 걸리다

이대로 끝날 것 같던 두 사람의 갈등은 지난 9일 최 원장의 하나금융 사장 재직 시절 청탁의혹이 불거지면서 상황이 급격히 변했다.

최 원장은 지난 2013년 대학 동기의 아들이 하나은행에 지원한 청탁을 받고 동기 아들의 이름을 하나은행 인사 담당 임원에게 알리면서 발표 전 합격 여부를 알려달라고 했던 것이 밝혀진 것이다.

이에 최 원장은 “채용과 관련된 연락이 와서 단순히 전달한 것일 뿐 채용 과정에는 일절 관여하지 않았다”며 즉각 해명에 나섰다.

아울러 최 원장은 “그동안 단순 추천은 부정채용으로 보지 않고 부당하게 합격시킨 사례만을 적발했다. 이에 따라 하나은행의 추천인 명단에 기재된 55명 중 6명에 대해서만 부정 채용으로 적발해 검찰에 통보한 것”이라며 하나은행 채용비리 조사결과와 선을 그었다.

이같은 최 원장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정치·사회적인 파장이 커지자 최 원장은 12일 오후 사의를 표명했다.

최 원장은 사임의 뜻을 밝히면서도 “불법적인 행위를 한 사실이 없다. 금융감독원의 수장으로서 공정성을 담보하기 위해서 직에서 물러난다”며 향후 공방의 여지를 남겨뒀다.

◆용호상박(龍虎相搏)-그 결과는?

최 원장의 사퇴를 두고 일각에서는 금융당국과 하나은행 사이의 팽팽한 힘겨루기로 보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3일 최 원장의 채용비리와 관련 “알려진 제보가 하나은행 내부가 아니면 확인하기 어려운 내용으로 경영진들도 제보 사실을 사전에 알고 있었다고 봐야 하지 않겠느냐는 게 일반적 추론”이라며 정치적 폭로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최 위원장은 “금융위원회가 진두지휘해 하나은행 채용 전반에 대해 철저하게 조사해 사실이 확인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채용비리 조사뿐만 아니라 최 원장 폭로 의혹까지 전반적으로 감사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금감원은 이날 특별검사단을 구성해 최 원장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 특별검사에 착수했다.

이에 따라 최 원장은 당국의 조사를 받게 됐고 김 회장은 검찰 수사 중으로 향후 결과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번 사태를 두고 금융권 관계자는 “금융당국이 최 원장의 채용비리 의혹으로 신뢰성에 큰 타격을 입은 상태”라며 “다만 최 원장의 말대로 부정이 없었고 현재 진행 중인 검찰의 채용 비리 수사에서 하나금융의 의혹이 전부 밝혀지면 금융당국이 다시 분위기를 바꿀 수도 있다”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