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상] ‘콰이어트 플레이스’ 예고편 공개, ‘소리내면 죽는다’

김종효 기자 phenomdark@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03월 02일 오전 10시 51분

[컨슈머타임스 김종효 기자] ‘소리 내면 죽는다’는 독특한 설정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 ‘콰이어트 플레이스’가 4월 개봉을 확정 지으며 압도적인 서스펜스를 예고하는 강렬한 포스터와 긴장감 넘치는 1차 예고편을 전격 공개했다. 

‘콰이어트 플레이스’(수입/배급 : 롯데엔터테인먼트)는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 ‘엣지 오브 투모로우’, ‘시카리오: 암살자의 도시’ 등 매 작품마다 다채로운 변신과 신뢰감 주는 연기로 사랑 받고 있는 배우 에밀리 블런트와 그녀의 실제 남편이자 배우 겸 감독인 존 크래신스키가 부부로 출연해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다. 소리를 내는 순간 공격받는 극한의 상황 속에서 살아남기 위한 한 가족의 숨막히는 사투를 그린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포스터는 붉은 불빛 아래 소리를 내지 않기 위해 간신히 입을 틀어막고 있는 에밀리 블런트가 눈물을 흘리며 두려움에 떨고 있는 모습과 함께 ‘소리 내면 죽는다’ 라는 카피가 어우러져 영화 속 극한의 긴장감을 짐작하게 한다. 

또 누군가 거칠게 할퀴고 간 자국 아래, 살아남기 위해 명심해야 할 세 가지 생존 법칙, ‘어떤 소리도 내지 말 것’, ‘아무 말도 하지 말 것’, ‘붉은 등이 켜지면 무조건 도망갈 것’이란 문구를 통해 에밀리 블런트와 그녀의 가족이 펼칠 숨막히는 사투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 일으킨다.

함께 공개된 1차 예고편은 모든 것이 파괴된 황폐해진 세상 속에서 오로지 살아남기 위해 숨죽이며 지내는 한 가족의 처절한 사투를 담아내고 있다. 

발 소리를 없애기 위해 모래를 깔아 정해진 길로만 조심스럽게 발을 내딛고 장난감 소리가 나는 순간 아이를 지키기 위해 필사적으로 달려가는 아빠와 극심한 고통으로 터져 나오는 비명을 죽을 힘을 다해 참아내는 엄마, 작은 소리에도 목숨이 위태로운 위급한 순간들이 보는 이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한다. 

또한 ‘침묵이 깨지는 순간 공격이 시작된다’ 카피를 통해 ‘콰이어트 플레이스’가 가지고 있는 단순하고 명확한 콘셉트와 독특한 설정을 드러냄과 동시에 ‘소리를 내면 안 된다’는 불가능해 보이는 생존 미션을 지닌 한 가족의 눈물겨운 사투가 어떻게 그려질지 기대감을 갖게 한다. 

지난 2월 28일 최초 공개된 1차 예고편이 높은 관심을 받고 있는 가운데 예고편을 본 네티즌들은 ‘대사 하나 안 나오는데 너무 무서움’, ‘보면서 숨 죽일 것 같아’, ‘우린 바로 죽을 듯!’, '이게 대박 심장졸이고 좋을것같아!', '소리날때마다 심장 쫄깃하겠다ㅋㅋㅋㅋㅋ', '4월에 볼 영화 생겼다' 등 기대감을 한껏 드러내고 있다.

4월 개봉 확정과 함께 포스터와 1차 예고편을 공개한 영화 ‘콰이어트 플레이스’는 차원이 다른 압도적 긴장감과 스릴을 관객들에게 선사할 예정이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