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정상적으로 경영에 임해달라”

롯데, 임시 사장단회의 갖고 내부단속

박준응 기자 pje@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02월 14일 오후 5시 53분

롯데 깃발.jpg

[컨슈머타임스 박준응 기자] 롯데그룹이 임시 사장단 회의를 갖고 내부단속에 나섰다. 

롯데지주는 14일 오후 임시 사장단회의를 개최하고 황각규 부회장을 중심으로 비상경영위원회를 본격적으로 운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롯데 관계자는 “비상경영체제를 통해 현안이 공유되고 신속하고 바른 의사결정이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비상경영위원회는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를 위원장으로 민형기 컴플라이언스 위원장, 허수영 화학BU장, 이재혁 식품BU장, 송용덕 호텔서비스BU장, 이원준 유통BU장을 주축으로 롯데그룹의 주요 현안 등 경영활동을 차질 없이 수행할 예정이다. 

황각규 비상경영위원장은 이날 각 계열사 대표에게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임직원, 고객, 주주 등 이해관계자들을 안심시키고 정상적으로 경영에 임해주기를 바란다”며 “명절을 맞아 협력사들은 물론이고 직원들의 사기가 떨어지지 않도록 궁금한 점을 설명해주는 등 세심한 배려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