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정부 압박하나

댄 암만 GM사장 “나머지 공장 폐쇄가능” 언급…정부지원 없으면 철수 현실화될 듯

박준응 기자 pje@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02월 13일 오후 3시 13분

한국지엠 공장.jpg

[컨슈머타임스 박준응 기자] 한국지엠의 군산공장 폐쇄결정에 따른 후폭풍이 거세다. 업계선 정부를 압박하기 위한 카드로 분석하고 있지만 최근 GM의 기조를 고려하면 정부지원이 뒤따르지 않을 경우 철수가 현실화될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

한국지엠은 13일 군산공장 폐쇄결정을 발표했다. 이와 함께 ‘2월말’이라는 구체적인 시한을 제시하며 상황변화에 따라 중대결정이 뒤따를 수 있음을 암시했다.

이날 배리 앵글 GM 총괄 부사장 겸 해외사업부문 사장은 “GM은 글로벌 신차 배정을 위한 중요한 갈림길에 있다”며 “한국지엠의 경영정상화와 관련해 GM이 다음 단계에 대한 중대한 결정을 내리는 2월말까지 이해관계자와 지속적인 논의를 통해 의미 있는 진전을 이뤄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한국지엠은 군산공장 폐쇄와 함께 경영정상화 계획에 이해관계자(정부, 노조 등)의 전폭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이 계획에는 한국에 대한 직접 제품투자를 통해 수천 개의 일자리를 유지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고도 언급했다.

이는 사실상 전폭적인 지원이 뒤따르지 않을 경우 일자리를 유지하기 어려운 ‘중대 결정’을 내리겠다는 협박이나 다름없다. 시한도 아주 구체적으로 명시했다.

나머지 공장의 철수가능성을 언급하는 등 본사 차원의 현지 발언수위도 높다.

댄 암만 GM 사장은 12일(현지시간)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정부, 노동조합과의 협상 결과를 토대로 몇 주 안에 나머지 공장들의 폐쇄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며 “GM이 한국에서 장기간 머물지는 한국 정부의 자금 조달 의지와 다른 인센티브 제공 여부, 노조가 임금 삭감에 동의하는지에 달려있다”고 발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에서는 한국지엠의 지난 4년간 적자 수준이 3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본다. 2014~2016년 3년간 누적 당기순손실 규모가 2조원에 이르고 지난해 역시 최대 1조원에 달하는 적자를 본 것으로 추산되기 때문이다.

이 같은 부실의 직접적인 원인은 판매부진, 그 중에서도 수출량 감소로 꼽힌다. 이에 더해 2조7000억원에 달하는 부채와 이로 인한 이자 부담, 높은 인건비 등 고정비 부담 가중, 본사에 지급하는 로열티 등 구조적인 문제도 심각하다.

이에 정부는 일단 대화의 창구를 열어두는 한편 경영정상화를 위한 실사를 먼저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

정부는 이날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관계기관 회의를 열고 한국지엠 2대주주인 산업은행을 통해 재무실사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회의에서 정부는 GM에 글로벌 선도기업으로서 한국GM의 경영정상화를 위해 책임 있는 자세로 한국 정부 및 이해관계자와 성실히 협의해줄 것을 기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업계선 GM이 최근 본사 차원의 글로벌 사업재편 기조를 볼 때 만족스러운 수준의 정부지원이 뒤따르지 않을 경우 결국 철수로 이어질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현실적으로 정부가 GM에 ‘퍼주기식’ 지원을 하기 어렵다는 점을 감안할 때 ‘명분 쌓기’에 나선 것에 불과하고 결국 단계적 철수로 이어질 것이라는 시각이다.

실제 GM은 지난 2015년부터 경영 실적이 좋지 않은 유럽과 호주, 남아프리카 공화국, 러시아 등지에서 잇달아 철수하고 있다. 호주 홀덴 공장 등지선 정부지원을 요청한 뒤 거부당하자 곧바로 철수를 결정한 전례도 있다.

업계 관계자는 “GM의 그간의 행보를 보면 내연기관 자동차 생산거점은 미국과 중국 정도만 일부 유지하고 나머지 수익성이 떨어지는 생산거점에서는 단계적으로 철수하고 있는 전략으로 보인다”며 “한국지엠도 GM이 납득할 만한 수준의 강도 높은 정부지원이 뒤따르지 않는다면 결국 철수 수순을 밟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